"내 탓이냐 XX들아"… 유튜버 '소련여자' 러시아 전쟁·도핑 여파 불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러시아 출신 유튜버 '소련여자'가 러시아의 올림픽 도핑 스캔들과 우크라이나 침공 사태에 대한 솔직한 입장을 밝혔다. /사진='소련여자' 유튜브 캡처
러시아 출신 유튜버 '소련여자'가 러시아의 올림픽 도핑 스캔들과 우크라이나 침공 사태에 대한 솔직한 입장을 밝혔다. /사진='소련여자' 유튜브 캡처
국내에서 활동 중인 러시아 출신 유튜버 '소련여자'가 2022 베이징 겨울올림픽 도핑 파문과 우크라이나 침공에 대해 자신에게 악플이 달리자 "이게 내 잘못이냐"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지난 24일 유튜버 채널 '소련여자' 운영자인 크리스티나 안드레예브나 옵친니코바는 '러시아 전쟁, 올림픽 도핑 해명합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영상에서 '소련여자'는 본격적인 영상 시작에 앞서 자막으로 "전쟁 발발 이전에 제작된 관계로 전쟁보다 도핑 논란에 초점이 맞춰져 있는 점 양해 부탁드린다. 전쟁 개시 이후 해당 영상을 공개하지 않기로 했으나, 지속되는 해명 요구 및 침묵에 대한 비난으로 업로드를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러시아 욕하는 건 내가 전문가인데 최근 '지금 우리 학교는' 보느라 (해명이) 늦었다"며 "이게 내 잘못이냐. 정신 나간 XX들아"라며 일침을 가했다.

'소련여자'는 "러시아 도핑 말리지 못해 죄송하다. 알았으면 내가 최선을 다해 말렸을 텐데"라면서 "너 그러지 마"라고 도핑한 선수를 향해 훈계하는 모습을 연출했다. 그는 "도핑은 절대 안 된다"며 "할 거면 그냥 약쟁이 올림픽 따로 열어서 강화 인간끼리 대결하는 건 어떻겠냐"고 주장하기도 했다.

앞서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에서 러시아 피겨 선수와 관련한 도핑 파문이 일자 같은 국적이라는 이유만으로 '소련여자'의 유튜브에는 악성 댓글들이 올라왔다. 특히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우크라이나에 대한 군사작전 승인 소식에 악성 댓글이 더 많아졌다.

이에 소련여자는 "우크라이나 사태 입장 표명을 하라니까 시작한 김에 이것도 하겠다"며 "노 워(No War). 어떤 이유로든 전쟁은 절대 안 된다"고 말하면서 양손으로 'X'자 표시를 해 보였다.

이어 댓글을 읽으며 자신의 입장을 전했다. '러시아를 옹호하느냐'라는 댓글에는 "옹호 안한다"라고 답했다. '푸틴 좀 막아 달라', '푸틴 관리 안 하냐'는 댓글엔 "푸틴은 어떻게 관리하냐. 냉장고를 연다. 푸틴을 넣는다. 냉장고를 닫는다"고도 했다. 끝으로 "오늘부터 러시아 불매운동을 선언한다"면서 "이렇게 해명했으니 자숙 좀 하다 오겠다"고 영상을 마무리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50%
  • 50%
  • 코스피 : 2647.38상승 8.0918:03 05/23
  • 코스닥 : 883.59상승 3.7118:03 05/23
  • 원달러 : 1264.10하락 418:03 05/23
  • 두바이유 : 108.07상승 2.5518:03 05/23
  • 금 : 1842.10상승 0.918:03 05/23
  • [머니S포토] 오세훈 후보 '시민들에게 지지호소'
  • [머니S포토] 지지호소 하는 송영길 후보
  • [머니S포토] D-9 지선, 서울 교육을 책임질 적임자 누구?
  • [머니S포토] 국힘 지선 중앙선대위. 악수 나누는 권성동-김기현
  • [머니S포토] 오세훈 후보 '시민들에게 지지호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