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늘로 치솟는 유가에… 교역조건, 10개월 연속 악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국제 유가등 원자재 가격 상승으로 지난달 국내 수입가격이 수출가격보다 크게 급등하면서 교역조건이 10개월 연속 하락세를 지속했다. 사진은 울산신항에 수출입 컨테이너가 쌓여 있는 모습./사진=뉴스1
국제 유가등 원자재 가격 상승으로 지난달 국내 수입가격이 수출가격보다 크게 급등하면서 교역조건이 10개월 연속 하락세를 지속했다. 사진은 울산신항에 수출입 컨테이너가 쌓여 있는 모습./사진=뉴스1
국제 유가 등 원자재 가격 상승으로 지난달 국내 수입가격이 수출가격보다 크게 급등하면서 교역조건이 10개월 연속 하락세를 지속했다.

교역조건이 나빠지면서 무역적자는 2개월 연속 지속됐다. 2개월 연속 무역수지 적자는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14년만이다.

25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22년 1월 무역지수 및 교역조건'에 따르면 올 1월 수입금액지수는 166.70으로 전년동월대비 34.4% 올라 14개월 연속 상승세를 이어갔다. 수출금액지수는 22.4% 오른 134.94로 집계됐다.

수입금액지수는 석탄 및 석유제품(69.5%), , 제1차 금속제품(40.8%), 비금속 광물제품(36.8%)을 중심으로 상승했다. 수출금액지수는 제 1차 금속제품(41%), 금속가공제품(31.2%), 화학제품(26%), 섬유 및 가죽제품(19.7%) 등이 상승세를 이끌었다.

수입물량지수는 135.72로 전년동월대비 10.2% 늘어 17개월 연속 상승세를 나타냈다. 지수 자체로는 역대 최대치다. 이같은 상승세는 석탄 및 석유제품(38.1%)과 섬유 및 가죽제품(30%) 등의 영향이 컸다.

수출물량지수는 122.86으로 전년동월보다 7.7% 늘어 4개월 연속 올랐다. 반도체를 포함한 컴퓨터, 전자및광학기기(16.8%)와 석탄 및 석유제품(14.4%)이 상승세를 견인했다.

한국의 교역조건을 보여주는 순상품교역조건지수는 전년동월보다 6.8% 떨어진 89.42를 기록, 10개월 연속 하락세를 보였다. 이는 2018년 11월(-10.1%) 이후 3년2개월만에 최저치다.

순상품교역조건지수는 한 단위를 수출한 대금으로 살 수 있는 수입품의 양을 의미한다. 순상품교역조건지수가 100이하면 수입품에 비해 수출품의 가격이 낮다는 얘기다. 이는 국제유가와 원자재 가격 상승이 수입가격을 끌어올린 결과로 분석된다.

한은은 이달 들어 국제유가가 100달러를 돌파하는 등 쉽게 진정되지 않을 것으로 보이는만큼 이같은 교역조건은 계속 이어질 것으로 보고 있다.

최근 무역적자도 악화하고 있다. 관세청에 따르면 이달 들어 지난 20일까지 무역수지는 16억7900만달러 적자를 기록했다.

수출 총액으로 수입할 수 있는 상품의 양을 의미하는 소득교역조건지수는 109.86으로 전년동월보다 0.3% 올라 5개월만에 상승세로 돌아섰다. 순상품교역조건지수(-6.8%) 하락했지만 수출물량지수(7.4%)가 상승한 결과다.
 

박슬기
박슬기 seul6@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박슬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12.30하락 4.9214:26 05/26
  • 코스닥 : 873.96상승 1.2714:26 05/26
  • 원달러 : 1268.60상승 414:26 05/26
  • 두바이유 : 109.19상승 1.2514:26 05/26
  • 금 : 1846.30하락 19.114:26 05/26
  • [머니S포토] 박병석 국회의장, 퇴임 기자간담회
  • [머니S포토] 권성동 원내대표 "계양이 호구냐 유행…다윗 윤형선 승리할 것"
  • [머니S포토] 사전투표 하루 앞 민주당 윤호중 지원유세 집중
  • [머니S포토] 지지읍소 정의당 "약속 못 지켜 책임감…지선 성적표 중요해"
  • [머니S포토] 박병석 국회의장, 퇴임 기자간담회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