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싸대기 때리고"…고유리, 개그우먼 군기 '인격 모독' 그 자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고유리가 개그계 군기 문화를 폭로했다/사진=코믹마트 유튜브 캡처
고유리가 개그계 군기 문화를 폭로했다/사진=코믹마트 유튜브 캡처
개그우먼 고유리가 개그계 군기 문화를 폭로했다. 지난 24일 유튜브 채널 ‘코믹마트’에는 ‘현직 개그우먼이 말하는 개그우먼 군기문화’란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영상 속 고유리는 백승훈, 임준빈과 함께 등장했다. 고유리는 개그우먼들 사이의 군기 문화에 대해 “남자 선배들보다 여자들끼리의 군기가 더 있다고 들었다”고 말했다. 백승훈은 “여자 선배가 여자 후배를 때렸다는 얘기를 들어봤냐”고 물었다. 고유리는 “들어봤다”며 “뺨도 때렸다고 들었고 인격적으로 모독하는 것도 있다”고 답했다.

그는 “남자들끼리는 몽둥이로 때린다던가 이런 게 있는데 여자들끼리는 말로 조지는 게 있다”며 “소문을 이상하게 퍼뜨린다던가 그런 것도 있다”고 했다. 고유리는 “저는 이쪽 바닥에 있으면서 느끼는 게 방귀를 뀌면 똥을 쌌다고 소문이 나더라”며 “여기가 다 말로 먹고사는 사람들이고 워낙 과장하는 걸 좋아하는 사람들이기 때문에 어느 정도는 진짜도 있겠지만”이라고 말을 이어갔다.

그는“내가 준빈 선배랑 친해서 같이 상담도 하고 밥도 먹는데, 아무 사이도 아닌데도 이미 벌써 잤다고 소문이 난다”며 “옛날에는 이게 너무 화가 나고 억울했다. 친분을 쌓지도 못하고 혼자 살아야 하나 하는 생각도 들었다”고 털어놨다.

이에 백승훈은 “행동 하나하나가 조심스러웠겠다”며 걱정했다. 그러자 고유리는 “저뿐 아니라 많은 개그우먼이 그럴 것”이라며 “소문이라는 게 참…”이라며 씁쓸함을 드러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25%
  • 75%
  • 코스피 : 2642.58상승 3.2910:48 05/23
  • 코스닥 : 881.85상승 1.9710:48 05/23
  • 원달러 : 1269.40상승 1.310:48 05/23
  • 두바이유 : 108.07상승 2.5510:48 05/23
  • 금 : 1842.10상승 0.910:48 05/23
  • [머니S포토] 국힘 지선 중앙선대위. 악수 나누는 권성동-김기현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문체위 출석한 박보균 장관
  • [머니S포토] 송영길 VS 오세훈, 오늘 첫 양자토론
  • [머니S포토] 국힘 지선 중앙선대위. 악수 나누는 권성동-김기현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