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가은, 확진 영유아 진료 청원 동조… "왜 치료 안해주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배우 정가은이 지난 2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영유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사망을 주제로 한 청원글에 대해 목소리를 높였다. /사진=정가은 인스타그램 캡처
배우 정가은이 지난 2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영유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사망을 주제로 한 청원글에 대해 목소리를 높였다. /사진=정가은 인스타그램 캡처
배우 정가은이 영유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사망을 주제로 한 청원글에 대해 목소리를 높였다.

정가은은 지난 2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내 작은 행복에 젖어 다른 이의 아픔을 못 보고 지나갈 뻔했다"며 한 청원인의 사연을 공유했다. 정가은은 "코로나에 걸린 아이들을 왜 안받아주냐, 왜 치료를 안해주냐"고 반문했다.

해당 청원인이 남긴 글은 "아이들이 죽어간다"며 "확진자 병원 진료 가능하게 해달라"는 내용이었다.

앞서 청원인은 일곱살 딸을 둔 엄마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그는 "오늘 뉴스에서 아이들이 재택 치료 중 숨진 사고가 있었다"며 "이유가 뭐라고 생각하시냐"고 글을 시작했다. 이어 "아이들에게는 재택 치료가 불가하다"며 "40도가 넘는 고열을 겪어보셨느냐"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아이를 데리고 응급실 가서 해열 주사 한 방이면 대부분 열이 내린다"라고 덧붙였다.

이어 "그런데 지금은 확진자란 이유로 병원 입구도 갈 수 없다"며 울분을 토했다. 또 "불덩이 같은 아이를 집에서 미온수로 닦고 2시간마다 해열제 교차 복용하며 아이를 지켜봐야 한다"며 "그런 부모의 속은 썩다 못해 곪아간다"고 강조했다. 나아가 "혹시 아이가 잘못되진 않을까 하는 불안감도 있다"며 "많은 아이가 집에서 힘들어한다"고 전했다. 끝으로 "더 이상 병을 키우지 않도록 확진자 병원 출입 가능하게 도와달라"며 "제발 아이들을 살려달라”고 호소했다.
 

박정경
박정경 p980818@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박정경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05.87하락 41.5118:01 05/24
  • 코스닥 : 865.07하락 18.5218:01 05/24
  • 원달러 : 1266.20상승 2.118:01 05/24
  • 두바이유 : 109.47상승 1.418:01 05/24
  • 금 : 1847.80상승 5.718:01 05/24
  • [머니S포토] 이재명 '계양 테크노밸리 마스터플랜 발표'
  • [머니S포토] 손 맞잡은 이준석·한덕수
  • [머니S포토] 송영길 서울시장 후보 "유엔을 서울로"
  • [머니S포토] '신기업가정신' 선포식 개최
  • [머니S포토] 이재명 '계양 테크노밸리 마스터플랜 발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