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뼈저리게 반성"… 검찰, '무면허 음주운전' 장용준에 징역 3년 구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검찰은 25일 서울중앙지법 형사4단독 신혁재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결심 공판에서 장용준씨에 징역 3년의 실형을 선고해 줄 것을 재판부에 요청했다. /사진=임한별 기자
검찰은 25일 서울중앙지법 형사4단독 신혁재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결심 공판에서 장용준씨에 징역 3년의 실형을 선고해 줄 것을 재판부에 요청했다. /사진=임한별 기자
무면허 운전과 음주 측정 거부 여기에 경찰관을 폭행한 혐의로 기소된 래퍼 장용준씨(22·활동명 노엘)에 검찰이 징역 3년을 구형했다.

검찰은 25일 서울중앙지법 형사4단독 신혁재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결심 공판에서 "음주운전으로 집행유예 기간이었지만 재범을 했다"며 장씨에게 징역 3년의 실형을 선고해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당초 장씨에 대한 신문이 예정돼 있었다. 하지만 검찰과 변호인 모두 신문 의사가 없음을 밝혀 곧바로 구형이 이뤄졌다.

장씨 변호인은 이전과 마찬가지로 경찰관 폭행 혐의를 부인했다. 관련 의혹에 대해서는 "경찰차에 태워지는 과정에서 몸부림을 하다 머리를 부딪친 것 같다"고 밝혔다. 이어 "경찰의 머리를 고의 가격한 행위로 볼 수 있는지에는 내밀한 평가가 필요하다"며 "현행범으로 체포된 이후 일체 반항하거나 몸부림치지 않았다는 점은 이미 명확하다"고 주장했다.

이날 장씨는 최후 진술에서 "2019년 이후 술과 관련된 문제를 또 다시 일으켜 매우 부끄럽고 죄송하다"고 밝혔다. 장씨는 "어렸을 때 항상 부모님 탓을 많이 했다"며 "'노엘'이기 이전부터 인터넷에서 아버지에 대한 비난과 손가락질을 몸으로 느끼며 트라우마를 가지고 유년시절을 보냈다"고 밝히기도 했다.

마지막으로 장씨는 "뼈저리게 잘못을 반성하겠다"며 "이런 일이 절대 반복되지 않을 것이고 떳떳한 인생을 살겠다"고 전했다.

장씨는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의 아들이다. 지난해 9월18일 밤 10시30분쯤 서울 서초구 반포동에서 무면허 상태로 벤츠 승용차를 몰다 다른 차와 접촉사고를 냈다. 이를 목격한 경찰이 음주측정과 신원확인을 요구했지만 이를 거부하며 경찰관의 머리를 가격하는 등 폭행한 혐의를 받는다.

장씨는 앞서 2019년 9월에도 음주운전 혐의로 징역 1년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은 바 있다.
 

  • 0%
  • 0%
  • 코스피 : 2638.05상승 25.618:01 05/27
  • 코스닥 : 873.97상승 2.5418:01 05/27
  • 원달러 : 1256.20하락 10.818:01 05/27
  • 두바이유 : 112.36상승 3.4318:01 05/27
  • 금 : 1851.30상승 3.718:01 05/27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첫날, 투표소 찾은 '이재명'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참여한 안철수 성남 분당갑 후보자
  • [머니S포토] 송영길·오세훈, 사전투표 참여…'서울 표심은?'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