安, 조국 사태 관련… "이재명, 언행불일치… 왜 말 바꿨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와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가 25일 '제20대 대통령선거 후보자토론회'에 참석해 '조국 사태'와 관련해 설전을 주고받았다. /사진=임한별 기자(국회사진취재단)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와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가 25일 '제20대 대통령선거 후보자토론회'에 참석해 '조국 사태'와 관련해 설전을 주고받았다. /사진=임한별 기자(국회사진취재단)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와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가 '조국 사태'와 관련해 설전을 주고받았다.

이 후보와 안 후보를 포함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심상정 정의당 대선 후보는 25일 서울 SBS 상암 오디토리움에서 '제20대 대통령선거 후보자토론회'에 참석해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건에 대해 서로 다른 입장을 보였다.

이날 안 후보는 "이 후보께서 조국 전 장관에 대해 지난 2년 간은 '마녀사냥이다' '(조국 전 장관이) 잘하는 것 같다'고 말했는데 대선후보 선출 이후 올해 들어서는 '국민께 공정성 훼손에 대해 사과드린다'고 말했다"며 말이 바뀐 이유에 대해 물었다.

이에 이 후보는 "조국 장관 문제에 대해서는 수사 중일 때는 입장의 실체를 알 수 없기 때문에 수사의 폭력성에 대해 지적한 것이다. 저도 당했던 마녀사냥"이라며 "재판이 확정되고 범죄 혐의가 분명할 때는 분명 잘못했으니까 인정해야 된다(고 말한) 그런 취지"라고 해명했다.

이후 안 후보는 "정치 지도자에 가장 중요한 것이 언행일치와 도덕적인 기준의 일관성"이라며 "손해를 볼 때라도 지키는 것이 원칙에 힘을 갖게 한다. 정치적인 이해에 따라 말을 바꾸는 것은 지도자로서 치명적 결함"이라고 다시 쏘아붙였다.
 

  • 50%
  • 50%
  • 코스피 : 2625.98상승 5.5418:01 05/18
  • 코스닥 : 871.57상승 5.5918:01 05/18
  • 원달러 : 1266.60하락 8.418:01 05/18
  • 두바이유 : 110.88상승 4.2318:01 05/18
  • 금 : 1818.20상승 4.718:01 05/18
  • [머니S포토] 이창양 산업 장관, 취임 첫 행보로 대한상의 찾아
  • [머니S포토] 기재부·중소기업인 대화,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예린, 첫 솔로 무대
  • [머니S포토] 5·18 민중항쟁 제42주년 서울기념식
  • [머니S포토] 이창양 산업 장관, 취임 첫 행보로 대한상의 찾아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