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빨리 걸렸으면"… '탑골 GD' 양준일 망언의 아이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양준일이 코로나19 발언에 대해 직접 사과했다. /사진=장동규 기자
양준일이 코로나19 발언에 대해 직접 사과했다. /사진=장동규 기자
가수 양준일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망언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양준일은 지난 2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내 어리석음으로 상처를 드려 정말 죄송하다. 나는 우리가 다른 사람들처럼 코로나19에 대한 두려움 없이 살 수 있는 날들을 간절히 바란다. 내 말이 그 외에 다른 것을 반영했다면 진심으로 사과드린다. 내가 선택하는 단어는 주의하도록 하겠다. 부족한 생각이 밝혀지면서 또다시 배우려고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양준일은 “아임 쏘 쏘리”라고 적은 사진을 게재,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양준일이  2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제 어리석음으로 상처를 드려 정말 죄송하다"고 전했다. /사진=양준일 인스타그램
양준일이 2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제 어리석음으로 상처를 드려 정말 죄송하다"고 전했다. /사진=양준일 인스타그램

앞서 양준일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 ‘재부팅 양준일’을 통해 라이브 방송을 진행하던 중 “오미크론에 걸리면 6개월 동안 백신 패스가 나온다고 해서 깜짝 놀랐다. 그래서 이거(코로나) 그냥 빨리 다 그렇게 되면(걸리면) 우리 모여도 되는 거 아닌가? 나 혼자 그런 생각을 했다. 그렇게 되면 콘서트가 이뤄질 수 있는 거냐”라고 유튜브 채널 PD에게 물었다.

양준일의 발언에 당황한 PD가 “출처가 분명하지 않다. 조심하셔야 한다. 그래도 일단 안 걸리는 게 좋다”라며 상황을 수습하려 했지만, 양준일은 분위기 파악을 하지 못하고 “저거(코로나) 오히려 빨리 걸리는 게”라고 말했다.

이 같은 발언은 온라인상에서 자신의 콘서트 개최를 위해 팬들이 모두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길 바란다는 의미로 해석됐고, “부적절한 발언”이라는 비판이 쏟아졌다.

양준일의 실언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지난해 양준일은 라이브 방송 중 여성 제작진을 향해 “남친 있냐”고 물은 뒤 누리꾼들에게 “성격 급한 남자는 채팅을 해달라. 새 차를 중고차 가격에 살 수 있는 기회다. 중고차 가격에 드린다”라고 말해 성희롱 논란이 일었다. 또 터무니없이 비싼 팬미팅과 굿즈 논란, 병역기피 논란 등 끊임없는 의혹에도 사과나 명확한 해명을 내놓지 않아 비난 여론에 휩싸였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100%
  • 코스피 : 2366.60상승 52.2818:03 06/24
  • 코스닥 : 750.30상승 35.9218:03 06/24
  • 원달러 : 1298.20하락 3.618:03 06/24
  • 두바이유 : 106.51상승 0.0318:03 06/24
  • 금 : 1827.00상승 0.718:03 06/24
  • [머니S포토] 트와이스 나연 "나연스러움으로 선뵐 것"
  • [머니S포토] 별 중의 별 한자리에, 박보검·뷔·리사 '파리' 출국
  • [머니S포토] 권성동 원내대표 "참전 용사 수당 2배 인상"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만난 서해 피격 공무원 유가족 이래진 씨
  • [머니S포토] 트와이스 나연 "나연스러움으로 선뵐 것"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