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의 박지성 사태?… 미나미노, 우승컵 들어올리는 화면 패싱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8일(이하 한국시각) 리버풀에서 뛰는 일본 대표팀 미드필더 미나미노 타쿠미가 우승컵을 들어올리는 장면이 중계화면에서 삭제되며 논란이 일고 있다. 사진은 지난 6일 경기중인 미나미노. /사진=로이터
28일(이하 한국시각) 리버풀에서 뛰는 일본 대표팀 미드필더 미나미노 타쿠미가 우승컵을 들어올리는 장면이 중계화면에서 삭제되며 논란이 일고 있다. 사진은 지난 6일 경기중인 미나미노. /사진=로이터
리버풀에서 뛰는 일본 대표팀 미드필더 미나미노 타쿠미가 우승컵을 들어올리는 장면이 중계화면에서 삭제돼 논란이 되고 있다. 일각에서는 박지성까지 소환하고 있다.

리버풀은 28일(한국시각) 영국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첼시를 상대로 2021-22시즌 잉글랜드 리그컵(EFL) 결승전을 치렀다. 결과적으로 리버풀은 승부차기 끝에 우승을 차지했다. 하지만 각종 축구 커뮤니티에는 미나미노가 '카메라 컷'을 당했다는 글과 영상이 줄지어 올라왔다.

리버풀이 우승 세리머니를 할 때 미나미노가 우승컵을 들려고 하자 갑자기 중계화면이 다른 곳을 잡았다는 내용이다. 실제로 중계화면은 미나미노가 아닌 위르겐 클롭 리버풀 감독을 비췄다.

아시아 선수 차별 논란은 이전부터 꾸준히 팬들 사이에서 제기됐던 문제다. 과거 박지성(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우승컵을 들어 올릴 때나 기성용(스완지 시티)이 트로피를 들어올릴 때에도 다른 장면을 잡거나 풀샷이 잡혔다.

미나미노는 지난 2020년 1월 리버풀 유니폼을 입었다. 올시즌 리그 10경기에 출전해 2골을 기록 중이다.

 

류예지
류예지 ryuperstar@mt.co.kr

머니S 류예지 기자입니다. 스포츠를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27.94상승 4.1618:01 08/12
  • 코스닥 : 831.63하락 0.5218:01 08/12
  • 원달러 : 1302.40하락 0.618:01 08/12
  • 두바이유 : 98.24상승 2.2118:01 08/12
  • 금 : 1815.50상승 8.318:01 08/12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 [머니S포토] 민주당 "웹툰, K-콘텐츠 핵심…창작자 권익 및 처우해야"
  • [머니S포토] 8.15 특사 발표차 브리핑룸 들어서는 한동훈 장관
  • [머니S포토] 고개 숙인 김성원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