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이 부족했다"… 윤호중, 국민에 감사·사과 전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국민의 선택을 겸허히 받아들이겠다고 밝혔다. /사진=장동규 기자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국민의 선택을 겸허히 받아들이겠다고 밝혔다. /사진=장동규 기자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국민의 선택을 겸허히 받아들이겠다고 밝혔다.

11일 당 비상대책위원장을 맡은 윤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당 의원총회 모두발언에서 "국민의 선택을 통렬하고 겸허하게 받아들이겠다"며 "존경하는 국민께 감사하고 죄송하다. 민주당이 부족했다"고 전했다.

또 "국민 여러분의 성원에 보답하지 못해 거듭 죄송하다. 겸손한 마음으로 다시 시작하겠다"며 "당을 재정비해 더 많은 국민께 신뢰를 드리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윤 원내대표는 "선거로 나타난 민심, 밑거름으로 돌아선 민심이 저희를 바라볼 수 있도록 각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며 "저 또한 지도부 일원으로 책임에서 자유롭지 못하지만 당헌·당규 절차에 따라 당을 재정비하는 중책을 맡았다"고 말했다.

아울러 "그 무게를 홀로 감당하기에는 저도 부족한 상황이다. 함께할 비대위원 의원 여러분의 지혜를 모아달라"며 "정치는 권력도, 권리도 아니고 국민에 대한 책임이다. 오늘부터 저희는 다 함께 책임정치의 일로에 매진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코로나 위기, 우크라이나 오일쇼크 위기 극복에 당력을 집중하고 민생을 더욱 가까이서 지키겠다"며 "이번 선거에서 보았듯 국민 통합도 중요한 과제다. 위기 극복을 위해 분열, 갈등이 아닌 통합과 화합의 정치를 이루는 데 힘을 모으겠다"고 강조했다.

윤 원내대표는 "위성정당 방지, 지방의회의 다양성과 비례성을 강화하는 이런(정치개혁안) 법안들과 함께 선거운동 기간에 저희가 약속드렸던 여러 개혁 법안, 의안들을 신속히 처리하도록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국민께 사랑받는 민주당을 만들기 위해 오늘부터 의원 여러분들과 같이 시작한다"며 "앞으로 마주할 냉혹한 현실을 견뎌 나갈 수 있도록 모든 분들의 집단지성이 발휘되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지난 10일 민주당 지도부는 대선 패배의 책임을 지고 총 사퇴했다. 이에 윤 원내대표가 비대위원장을 겸임하는 비대위 체제로 전환키로 뜻을 모았다. 민주당은 이날 의총에서 이 같은 비대위 출범을 의결한다.


 

전은지
전은지 imz05@mt.co.kr

안녕하세요 전은지 기자입니다. 열심히 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100%
  • 코스피 : 2220.94하락 69.0618:03 09/26
  • 코스닥 : 692.37하락 36.9918:03 09/26
  • 원달러 : 1431.30상승 2218:03 09/26
  • 두바이유 : 88.82하락 2.3918:03 09/26
  • 금 : 1655.60하락 25.518:03 09/26
  • [머니S포토] 산은, 대우조선 2조에 한화로 매각
  • [머니S포토] 이창양 "글로벌 에너지 위기...대용량 사용자 중심 요금 조정 불가피"
  • [머니S포토] 제26회 서울시 노인의닐 기념행사 참석한 오세훈 시장
  • [머니S포토] 실외 마스크 전면 해제…'쓰거나 벗거나'
  • [머니S포토] 산은, 대우조선 2조에 한화로 매각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