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 상하이공항 제치고 국제항공화물 세계 2위… 물동량 전년대비 19% 증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인천공항이 중국 상하이공항을 제치고 국제항공화물 세계 2위를 달성했다. 사진은 인천공항 화물터미널 전경. /사진=인천국제공항공사
인천공항이 중국 상하이공항을 제치고 국제항공화물 세계 2위를 달성했다. 사진은 인천공항 화물터미널 전경. /사진=인천국제공항공사
인천국제공항이 연간 국제선 화물실적 기준 세계 2위를 차지했다.

인천국제공항공사는 이달 국제공항협회(ACI)가 발표한 자료에서 지난해 327만3000톤의 화물을 처리하며 세계 3대 공항 중 전년대비 가장 높은 증가율(18.6%)을 기록, 중국 상하이공항(324만8000톤)을 제치고 국제선 화물처리 기준 세계 2위를 달성했다고 14일 밝혔다.

2001년 개항 시 연간 120만톤에 불과했던 인천공항 항공화물 물동량은 2004년 연간 213만톤을 기록했고 연평균 3.6%씩 꾸준히 성장하여 17년만인 2021년 최초로 연간 300만톤을 돌파했다.

인천공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이후 화물 네트워크 다변화에 적극 대응하고 리스크 관리를 통한 무중단 운영 등 항공화물을 안정적으로 처리함으로써 전년대비 물동량이 18.6% 증가하는 실적을 거뒀다.

개항 이후 최초로 수출입 무역금액 4000억 달러 이상을 처리하면서 국내 전체 교역대비 금액기준으로 33%를 차지하며 항공물류가 수출입 교역 및 국가경제 성장의 동력임을 입증했다.

공사는 이 같은 성과에 안주하지 않고 지속적인 물류인프라 확충 등을 통해 인천공항을 세계 1위 물류허브 공항으로 성장시키기 위해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김경욱 공사 사장은 “이번 국제 항공화물 세계 2위 달성은 항공물류 발전을 위한 많은 관계자의 지속적인 관심과 노력이 이뤄낸 쾌거”라며 “앞으로 공사는 미래형 물류 인프라 선제적 구축, 제3공항물류단지 적기 개발 및 신규 화물 노선 적극 유치 등 인천공항의 미래 물류 경쟁력을 한층 더 강화해 명실상부한 세계 1위 항공물류 허브공항으로 거듭나겠다”고 다짐했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55.49하락 15.4418:03 09/30
  • 코스닥 : 672.65하락 2.4218:03 09/30
  • 원달러 : 1430.20하락 8.718:03 09/30
  • 두바이유 : 89.51상승 2.1818:03 09/30
  • 금 : 1672.00상승 3.418:03 09/30
  • [머니S포토] 박해일 '훈훈한 가을남자'(춘사영화제)
  • [머니S포토] 전문대교협 '2023 수시 전문대 입학정보 박람회' 개최
  • [머니S포토] 국가재정범죄 합동수사단 공식 출범
  • [머니S포토] 컴백 이주호, 9년만에 돌아온 MB정부 교과부 장관
  • [머니S포토] 박해일 '훈훈한 가을남자'(춘사영화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