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특별감찰관 재가동 추진'… 대통령 친인척·측근 비리 감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문재인 정부 내내 공석이었던 청와대 특별감찰관을 임명해 운영할 전망이다. 사진은 지난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대통령직인수위원회 위원장 및 부위원장 인선 결과를 발표하고 있는 윤 당선인의 모습. /사진=뉴스1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문재인 정부 내내 공석이었던 청와대 특별감찰관을 임명해 운영할 전망이다. 사진은 지난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대통령직인수위원회 위원장 및 부위원장 인선 결과를 발표하고 있는 윤 당선인의 모습. /사진=뉴스1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문재인 정부 내내 공석이었던 청와대 특별감찰관을 임명해 운영할 전망이다.

김은혜 당선인 대변인은 14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특별감찰관제에 대해 "인수위원회에서 함께 논의과정에 집어넣기로 했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당선인은 늘 일관되게 법과 원칙은 누구에게도 예외없이 적용돼야 한다는 뜻을 밝혀왔다"며 "이것도 인수위에서 논의를 진행하고 보고드려야할 사안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특별감찰관제는 대통령의 친인척·측근의 비리를 막기 위해 지난 2014년 국회를 통과했다.

박근혜 정부 때인 지난 2016년 이석수 초대 특별감찰관이 감찰내용 외부 누설 의혹에 휘말려 사퇴한 뒤 문재인 정부 내내 특별감찰관은 공석으로 남아있다.

 

  • 0%
  • 0%
  • 코스피 : 2237.86상승 22.6418:03 10/06
  • 코스닥 : 706.01상승 20.6718:03 10/06
  • 원달러 : 1402.40하락 7.718:03 10/06
  • 두바이유 : 91.22상승 2.418:03 10/06
  • 금 : 1720.80하락 9.718:03 10/06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2022 국감장 출석한 한동훈 장관
  • [머니S포토] 방통위 한상혁 "방송 공적 책임 높이는 데 최선..."
  • [머니S포토]금융위 김주현 "비금융주력자 이슈, 동일 '은행법' 적용"
  • [머니S포토] 양조위 'K-하트 발사'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2022 국감장 출석한 한동훈 장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