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리도시공사, 49층 '다기능 주상복합시설' 건립 추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구리시 수택동에 들어설 예정인 '다기능 주상복합시설' 조감도. / 사진제공=구리시
구리시 수택동에 들어설 예정인 '다기능 주상복합시설' 조감도. / 사진제공=구리시
구리시(시장 안승남)는 구리도시공사 대회의실에서 구리도시공사(사장 김재남)가 ‘다기능 주상복합시설 건립사업’ 우선협상대상자인 메리츠금융 컨소시엄 대표사 메리츠증권(본부장 김석순)과 사업협약을 체결했다고 17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총 사업비는 약 3226억원(추정) 규모로 지하 4층, 지상 49층, 연면적 8만8332㎡ 규모로 공동주택, 업무시설, 문화·집회시설, 운동시설, 교육연구시설, 근린생활시설 등의 복합시설을 건립할 예정이다.

메리츠금융 컨소시엄은 메리츠증권(주), 메리츠캐피탈, 코리아신탁(주) 등 7개사가 참여하며, 사업비는 전액 민간에서 조달할 계획이다.

이번 사업은 초과 이익 환수조항을 제안한 첫 민관합동 개발사업으로, 우선협상대상자인 메리츠금융 컨소시엄은 초과 이익의 100%를 구리도시공사로 배당을 제시했다.

시는 주요 사업 계획안으로 ▲1층에 구리시민이 즐길 수 있는 운동시설 및 도서관 라운지/카페 ▲2층에 유아 청소년이 이용할 영어특화 도서관과 일자리 이음센터 ▲3층에는 어린이 체험센터 등을 두어 다양한 운동시설과 문화·교육시설 등으로 구성됐으며, 지역주민들의 여가시간 활용과 생활체육 참여율을 높이는 데에 중점됐다고 밝혔다.

또한, 메리츠금융 컨소시엄은 중소벤처기업의 창업과 성장, 지역 정착을 도울 거점시설로 ‘혁신성장센터’를 건립하여 구리도시공사에 무상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김재남 구리도시공사 사장은 “금번 사업협약 체결을 통해 민간사업자와 공동으로 SPC(PFV)를 설립하여, 금년 상반기 중 인·허가를 완료하고 하반기에 분양 및 공사 착공을 진행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안승남 구리시장은 “다기능 주상복합시설 건립을 통해 주변환경 개선과 시민들의 주거 안정 도모, 그리고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것이다”며, “이번 협약으로 본 사업이 속도감 있게 추진되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한편, 구리도시공사는 지난해 12월 민간사업자 공모를 통해 5개의 컨소시엄에서 사업계획서가 접수됐으며, 올해 2월 사업계획서 평가위원회를 개최하여 최종적으로 '메리츠금융 컨소시엄'을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


 

구리=김동우
구리=김동우 bosun1997@mt.co.kr

머니s 경기인천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42.37상승 27.1513:17 10/06
  • 코스닥 : 703.29상승 17.9513:17 10/06
  • 원달러 : 1402.50하락 7.613:17 10/06
  • 두바이유 : 91.22상승 2.413:17 10/06
  • 금 : 1720.80하락 9.713:17 10/06
  • [머니S포토] 금융위 김주현 "전세자금대출 이자 부담, 관심갖고 지켜볼 것"
  • [머니S포토] 양조위 'K-하트 발사'
  • [머니S포토] 국토부 국감 원희룡 "국민 주거안정에 총력 기울일 것"
  • [머니S포토] 양조위 '부산 팬들을 향한 손인사'(BIFF)
  • [머니S포토] 금융위 김주현 "전세자금대출 이자 부담, 관심갖고 지켜볼 것"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