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습도박' 혐의 슈, 다시 연예계로… '마이웨이' 촬영중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걸그룹 S.E.S 출신 슈(본명 유수영)가 해외 상습 도박 혐의로 논란이 된지 4년만에 방송에 등장한다. 사진은 지난 2019년 2월 서울 송파구 서울동부지방법원에 들어서는 슈. /사진=뉴시스
걸그룹 S.E.S 출신 슈(본명 유수영)가 해외 상습 도박 혐의로 논란이 된지 4년만에 방송에 등장한다. 사진은 지난 2019년 2월 서울 송파구 서울동부지방법원에 들어서는 슈. /사진=뉴시스
걸그룹 S.E.S 출신 슈(본명 유수영)가 해외 상습 도박 혐의로 논란이 된지 4년만에 방송에 등장한다.

22일 TV조선 관계자는 뉴스1에 "현재 슈가 '스타다큐 마이웨이'를 촬영 중"이라며 "방송일은 미정"이라고 밝혔다.

슈는 지난 2016년 8월부터 지난 2018년 5월까지 마카오 등 해외에서 수차례에 걸쳐 수억원대 규모의 상습 도박을 한 혐의를 받았다. 이후 지난 2019년 2월 징역 6월에 집행유예 2년, 사회봉사 명령 80시간을 선고받았다. 사기와 국내 도박 혐의에 대해서는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이와 함께 슈는 도박 빚으로 빌린 3억4000만원대 규모의 대여금을 갚지 못해 지난 2019년 5월 피소됐다. 해당 소송은 지난 2020년 11월 조정을 거쳐 합의됐다.

슈는 지난 1월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에 자필로 적은 편지를 올렸다. 그는 "하루빨리 대중 앞에 서고 싶었지만 가족이 언급되는 것이 무서워 4년이란 시간이 지나 사과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지난 2018년 후반 지인의 꼬임에 빠져 처음으로 시작했던 도박이 점차 규모가 커졌고 정신을 차리지 못하고 도박에 몰두하게 됐다"며 도박 시작 계기를 밝혔다. 그러면서 "이로 인해 저는 십여 년간의 연예인 생활로 모아뒀던 부동산을 포함한 모든 재산을 날리고 빚더미에 앉아 패가망신 수준에 이르게 됐다"고 호소했다.

슈는 "당시 개인파산과 극단적인 선택을 하고 싶을 만큼 절망에 빠져있었지만 자신의 채무로 인해 피해를 본 이들이 많았기 때문에 채무 변제를 위해 그간 최선을 다했다"며 "지난 4년 동안 다시 사랑받을 자격이 있는지 반성의 시간을 가졌다"고 했다. 또 "하루빨리 사죄하고 싶었다"며 "S.E.S.로 처음 데뷔하던 24년 전 초심으로 돌아가 열심히 살아가는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강조했다.


 

전은지
전은지 imz05@mt.co.kr

안녕하세요 전은지 기자입니다. 열심히 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59.85하락 11.0809:29 09/30
  • 코스닥 : 670.54하락 4.5309:29 09/30
  • 원달러 : 1433.20하락 5.709:29 09/30
  • 두바이유 : 87.33상승 2.6709:29 09/30
  • 금 : 1668.60하락 1.409:29 09/30
  • [머니S포토] 송중기 '멋진 브이'(2022 에이판 스타 어워즈)
  • [머니S포토] 정부 "엘다바 수주 韓 세계 원전 삼아 추가 수주에 총력"
  • [머니S포토] 호프만 작가 "러버덕, 어려운 사람들 위로와 희망의 메시지 공유하길"
  • [머니S포토] '전세피해 지원센터' 오늘부터 개소
  • [머니S포토] 송중기 '멋진 브이'(2022 에이판 스타 어워즈)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