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소영, 연애 전에도 장동건만 찾아"… 이창훈 "나와는 매일 싸웠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2일 KBS에 따르면 배우 이창훈이 오는 23일 방송될 KBS 2TV 예능 프로그램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에서 다양한 사연들을 털어놓는다. /사진=KBS 제공
22일 KBS에 따르면 배우 이창훈이 오는 23일 방송될 KBS 2TV 예능 프로그램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에서 다양한 사연들을 털어놓는다. /사진=KBS 제공
배우 이창훈이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에서 배우 고소영과의 일화를 비롯해 다양한 사연들을 공개한다.

22일 KBS에 따르면 오는 23일 방송될 KBS 2TV 예능 프로그램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에서는 지난주에 이어 사선가를 방문한 이창훈의 모습이 공개된다. 방송에서 이창훈은 대표작을 훑어보던 중 고소영과 합작한 드라마 '엄마의 바다' 촬영 당시 에피소드를 전한다.

그는 "처음엔 6회 출연을 약속했지만 인기가 많아져 종영 때까지 출연했다"며 그때의 인기를 회상하며 "상대 배우였던 고소영과 매일 싸웠다"고 고백한다. 특히 고소영이 연애 전부터 장동건만 찾았던 일을 언급해 모두를 집중시킨다.

나아가 이창훈은 첫사랑 때문에 배우를 포기할 뻔한 사연도 밝힌다. 그는 "인기가 오를 무렵 첫사랑을 만났다"며 "첫사랑을 만나기 위해 섭외도 거절했다"고 입을 연다. 그러면서 "지나고 보니 대중들에게 잊히고 있더라"고 덧붙인다. 이후 이창훈은 "한 감독을 찾아가 눈물을 흘리며 도움을 요청했다"며 얘기를 이어간다.

또한 이창훈은 "어머니가 36세 나이로 혼자가 됐다"며 27세에 가장 역할을 해야 했던 과거와 힘들었던 어린시절에 대해 털어놓는다. 그는 "엄마에게 집을 선물하는 게 꿈이었다"며 드라마 4편에 동시에 출연하고 한 달에 한 번 귀가하는 등 돈을 벌기 위해 살인적인 스케줄을 소화했던 과거를 전한다. 심지어 "잠자리에 들 때면 눈 뜨지 않게 해달라고 빌었다"고 말해 사선녀의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박정경
박정경 p980818@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박정경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100%
  • 코스피 : 2209.38상승 53.8918:03 10/04
  • 코스닥 : 696.79상승 24.1418:03 10/04
  • 원달러 : 1426.50하락 3.718:03 10/04
  • 두바이유 : 88.28하락 1.2318:03 10/04
  • 금 : 1730.50상승 28.518:03 10/04
  • [머니S포토] 금감원장, '대출 만기연장·이자 상환유예' 지원 격려
  • [머니S포토] 놀이터에 접목된 공공디자인
  • [머니S포토] 박해일 '훈훈한 가을남자'(춘사영화제)
  • [머니S포토] 전문대교협 '2023 수시 전문대 입학정보 박람회' 개최
  • [머니S포토] 금감원장, '대출 만기연장·이자 상환유예' 지원 격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