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포시, 핵심 지역현안 국정과제 건의 추진…대응 TF 구성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군포시청 전경. / 사진제공=군포시
군포시청 전경. / 사진제공=군포시
군포시가 새 정부 대통령직 인수위원회 출범에 맞춰 1기 산본신도시 활성화 등 핵심 현안을 국정과제로 건의하기로 하고, 각 분야별로 구체적인 과제 발굴에 나섰다고 24일 밝혔다. 

시는 이를 위해 부시장을 단장으로 하는 대응 태스크포스(TF)를 구성했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은 이번 20대 대선에서 경부선 철도 당정역~서울역 구간 지하화를 비롯해, 1기 신도시 용적률 인센티브와 안전진단기준 완화를 골자로 하는 특별법 제정 등을 공약으로 제시했으며,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도 1기 신도시 리모델링 활성화와 GTX-C 노선 건설의 조속 추진 등 5건의 지역공약을 발표한 바 있다.

군포시는 이에 따라 당선인과 주요 후보자의 지역관련 공약을 토대로, 1기 신도시 활성화와 3기 신도시 임대주택비율 하향 및 산업용지 대폭 확대, 경부선 철도 당정역~서울역 구간과 국도47호선 대야미~금정IC 구간 지하화 등 시의 미래발전을 견인할 18개 과제를 중심으로 도시환경, 산업경제, 사회복지 등 6개 대응반을 편성해 새 정부에 건의할 과제를 적극 발굴하기로 했다.

시는 과제발굴 대응 TF에서 구체적인 현안 과제를 정리한 후, 오는 4월 초 대통령직 인수위원회와 국회, 경기도 등에 국정과제로 반영해 줄 것을 건의할 방침이다. 

한대희 시장은 “과거 정부 주도로 진행된 1기 신도시의 각종 문제와 최근 소규모 공공주택단지 개발로 인한 주거환경, 교통 문제가 고스란히 지자체의 책임으로 넘겨지고 있다”며, “1기 신도시 활성화 특별법 제정과 3기 신도시 개발과 연계한 광역교통대책 마련, 자족기능 대폭 확대 등이 새 정부 국정과제로 반영될 수 있도록 대통령직 인수위원회 등에 적극적으로 건의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군포시는 지난해 11월부터 1기 신도시 재건축과 리모델링 활성화 추진을 위한 수도권 5개 도시의 공동대응을 주도해왔으며, 이와 별도로 국도47호선 지하화와 우회도로 개설 등 3기 신도시 지정과 관련한 시의 요구를 국토부 등에 건의한 바 있다.


 

군포=김동우
군포=김동우 bosun1997@mt.co.kr

머니s 경기인천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27.94상승 4.1618:01 08/12
  • 코스닥 : 831.63하락 0.5218:01 08/12
  • 원달러 : 1302.40하락 0.618:01 08/12
  • 두바이유 : 98.24상승 2.2118:01 08/12
  • 금 : 1815.50상승 8.318:01 08/12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 [머니S포토] 민주당 "웹툰, K-콘텐츠 핵심…창작자 권익 및 처우해야"
  • [머니S포토] 8.15 특사 발표차 브리핑룸 들어서는 한동훈 장관
  • [머니S포토] 고개 숙인 김성원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