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팀 진짜 바닥이다"… 안정환, 전설들에게 밟힌 이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어쩌다벤져스'의 팀워크를 다지기 위해 노력하던 안정환이 전설들에 밟히는 수모를 당한다. /사진=JTBC 제공
'어쩌다벤져스'의 팀워크를 다지기 위해 노력하던 안정환이 전설들에 밟히는 수모를 당한다. /사진=JTBC 제공
'어쩌다벤져스'의 팀워크를 다지기 위해 노력하던 안정환이 전설들에 밟히는 수모를 당한다.

27일 오후 7시40분 방송되는 JTBC '뭉쳐야 찬다2'에는 전주 원정 경기에 참패했던 전설들이 청문회를 통해 분열 원인을 분석하고 팀워크를 도모한다.

이날 평소보가 위축된 전설들은 전주 원정경기에서의 굴욕을 상기하며 문제점을 파악하는 데 집중한다. 라면, 핫바 등 갖가지 패배 요인에 이어 맏형 이형택을 향한 폭로가 등장해 눈길을 끈다. 이형택은 "형택이 형 고함 때문에 위축됐다"는 말을 듣고 충격에 빠진다. 이형택을 변호하던 이대훈마저 "그날은 톤이 무서웠다"고 덧붙인다.

이들의 갈등을 보던 안정환 감독은 "모든 게 감독인 내 탓"이라며 사과한다. 이후 말하기도 민망한 특단의 조치를 취한다. 그러나 이 긴급 처방은 역효과를 야기한다. 거듭된 실패에 "팀이 진짜 바닥이다"며 습관성 남탓을 시작하는 전설들에게 안정환이 중재에 나섰지만 발로 밟히는 굴욕을 겪었다고 전해진다.
 

  • 0%
  • 0%
  • 코스피 : 2596.58하락 7.6618:03 05/16
  • 코스닥 : 856.25상승 3.1718:03 05/16
  • 원달러 : 1284.10하락 0.118:03 05/16
  • 두바이유 : 106.65상승 3.8418:03 05/16
  • 금 : 1807.40하락 16.418:03 05/16
  • [머니S포토] 5.18 단체 만난 국민의힘 '권성동'
  • [머니S포토] 자문위원회 중간보고 하는 심영섭 교수
  • [머니S포토] 국회 행안위, 인사 나누는 행안부 장관·경찰청장
  • [머니S포토] 송영길 "임차인 전부 재정착할 수 있게 만들겠다"
  • [머니S포토] 5.18 단체 만난 국민의힘 '권성동'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