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푸틴 제거하는 방향으로?… "바이든, 더 이상의 집권은 안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블라디미드 푸틴 대통령의 퇴진을 직접적으로 요구했다. 사진은 지난 26일(현지시각) 바이든 대통령이 폴란드 바르샤바에서 연설하는 장면. /사진=로이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블라디미드 푸틴 대통령의 퇴진을 직접적으로 요구했다. 사진은 지난 26일(현지시각) 바이든 대통령이 폴란드 바르샤바에서 연설하는 장면. /사진=로이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블라디미드 푸틴 대통령의 퇴진을 직접적으로 요구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 26일(현지시각) 폴란드에서의 연설에서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권좌에 계속 남아 있으면 안된다"고 밝혔다. 이밖에 푸틴 대통령의 퇴진을 요구하는 발언도 내놓았다. 이 같은 발언에 전문가들은 미국이 푸틴 대통령을 제거하는 방향으로 전략 수정을 했을 가능성에 주목하고 있다.

실제로 바이든 대통령은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이후 푸틴 대통령을 "전범" "살인자" "독재자" 등으로 칭하며 비판했다. 다만 직접적으로 퇴진을 요구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현재 바이든 대통령을 방문하고 있다. 이날 연설에서 바이든 대통령은 "러시아는 민주주의를 억압해 왔고 다른 곳에서도 그렇게 하려 했다"고 언급했다. 이어 "자유민들은 절망과 어둠의 세계에서 살기를 거부하기 때문에 제국을 건설하려는 독재자는 결국 실패할 수밖에 없다"며 "이런 사람은 더 이상 집권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바이든 대통령의 이 같은 발언에 뉴욕타임스(NYT)는 바이든이 푸틴 제거를 고려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NYT는 역대 미 대통령들이 이라크의 사담 후세인이나 시리아의 바샤르 알 아사드 등을 전범으로 칭했던 것을 거론하며 이는 그들을 권좌에서 몰아내기 위한 노력의 일환이었다고 주장했다. 같은 맥락으로 직접 푸틴의 퇴진을 요구한 것은 미국이 푸틴을 제거하는 쪽으로 방침을 굳혔을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차상엽
차상엽 torwart@mt.co.kr

많은 사람들이 공감할 수 있는 뉴스를 만들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47.38상승 8.0918:03 05/23
  • 코스닥 : 883.59상승 3.7118:03 05/23
  • 원달러 : 1264.10하락 418:03 05/23
  • 두바이유 : 108.07상승 2.5518:03 05/23
  • 금 : 1842.10상승 0.918:03 05/23
  • [머니S포토] 오세훈 후보 '시민들에게 지지호소'
  • [머니S포토] 지지호소 하는 송영길 후보
  • [머니S포토] D-9 지선, 서울 교육을 책임질 적임자 누구?
  • [머니S포토] 국힘 지선 중앙선대위. 악수 나누는 권성동-김기현
  • [머니S포토] 오세훈 후보 '시민들에게 지지호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