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아 탈퇴 걸겠다"…문준영vs BJ 하루 진흙탕 폭로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BJ하루는 자신이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을 통해 남자 아이돌 멤버 A씨와 있었던 일을 폭로했다. /사진=BJ하루 채널 캡처
BJ하루는 자신이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을 통해 남자 아이돌 멤버 A씨와 있었던 일을 폭로했다. /사진=BJ하루 채널 캡처
제국의 아이들 문준영이 BJ하루에게 차였다는 일각의 의혹, 스폰서를 제안했다는 추측은 모두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다. 문준영은 지난 27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추측허위사실 명예훼손등 모방, 거짓소문, 카더라식의 발언들 혹은 실명 거론하신분들 실시간으로 캡처중"이라며 "강력하게 법적인 처벌 묻겠다"고 시작하는 장문의 글을 남겼다.

문준영은 "구독자 10만 명이 빠를지 고소 10만 명을 하는게 빠를지는 제가 제아 자리를 걸고 말씀드리겠다"며 "저는 이번 사건으로 인하여 이슈가 된 부분을 댓글, 악플 물타기로 인해 퍼져나가는거에 대해서 실명을 거론하시거나, 퍼트리는 분들 제가 다 고소 못 한다고 귀찮다고 하시는데 못 한다면 제국의아이들 제아 탈퇴 자리를 두고 약속하겠다. 그러니 자제를 해주시거나 현재 본인 추측성 댓글들이 있다면 삭제 하신다면 저도 다시 한번 생각해보겠다"고 밝혔다.

그는 "제아 자리까지 걸 정도인데 제 목숨보다 소중한 것을 건 것"이라며 "근데 그거를 함부로 걸순 없다. 근데 이번 일에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걸겠다"며 법적대응을 무조건적으로 할 것이라 설명했다.

더불어 그는 팬들에게 "지금은 이렇게까지 할 수 밖에 없다는것만 알아 달라. 정말 정말 죄송하다"면서 "그만큼 중요한 시기이고 , 이런 어그로 적인 이슈들을 다 막을 순 없지만 조금이라도 막고 싶다"는 말로 고소를 예고한 이유를 전했다.

BJ하루는 지난 21일 유튜브 채널 '하루TV'에 '환불 결국 해드렸습니다. 더 이상 이러시지 않으셨으면 좋겠습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그는 영상을 통해 "유명 남성 아이돌 그룹 멤버 A가 처음에는 엔터 사업 얘기를 하면서 다가왔다. 좀 유명한 아이돌이라서 모를 순 없었다"며 "사업을 거절했는데 나한테 팬심이 있다고 만나자고 하더라. 부담이 돼서 거절했는데 누가 봐도 고백이라고 할 수밖에 없었다"고 말했다.

이어 "고백을 거절하자 '제 얼굴, 몸, 춤, 목소리까지 다 제 스타일이 아니다. 자존심 상한다. 지금 누명 쓰고 협박을 받아서 기사까지 난 마당에 이게 뭐야. 풍(별풍선) 쏜 거 다 환불해달라'고 했다"라고 폭로했다.

하루는 A씨에게 받은 메시지 일부를 공개해 이슈를 불러 모았다. 이후 A씨를 향한 추측이 이어졌고, 문준영이 언급되자 직접 해명했다.

문준영은 2010년 제국의아이들로 데뷔했다. 2020년 7월 현역 입대, 올해 1월 전역했다. 지난 6일 도로교통법 위반(음주운전) 혐의로 경찰에 입건됐다. 당시 혈중 알코올농도 수치는 운전면허 취소 수준인 0.08% 이상으로 조사됐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34.33하락 45.5118:03 12/02
  • 코스닥 : 732.95하락 7.6518:03 12/02
  • 원달러 : 1299.90상승 0.218:03 12/02
  • 두바이유 : 80.98하락 0.3918:03 12/02
  • 금 : 1809.60하락 5.618:03 12/02
  • [머니S포토] '역전골! 16강 가자'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 [머니S포토] 월북몰이 주도 '서훈' 오늘 영장심사
  • [머니S포토] '이태원 참사 유가족의 절규'
  • [머니S포토] '역전골! 16강 가자'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