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00억 횡령' 오스템임플 팀장 직원·가족 모두 검찰 송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회삿돈 2215억원을 횡령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오스템임플란트 자금관리팀장 이모씨(45)가 범죄수익을 은닉한 혐의를 받아 추가로 검찰에 넘겨졌다. 사진은 지난 1월 검찰로 송치되는 이씨(가운데)의 모습. /사진=뉴시스
회삿돈 2215억원을 횡령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오스템임플란트 자금관리팀장 이모씨(45)가 범죄수익을 은닉한 혐의를 받아 추가로 검찰에 넘겨졌다. 사진은 지난 1월 검찰로 송치되는 이씨(가운데)의 모습. /사진=뉴시스
회삿돈 2215억원을 횡령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오스템임플란트 자금관리팀장 이모씨(45)가 범죄수익을 은닉한 혐의를 받아 추가로 검찰에 넘겨졌다. 이씨의 가족들과 재무팀 직원들도 검찰에 송치됐다.

28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강서경찰서는 범죄수익은닉규제법 위반 혐의로 이씨와 이씨의 아내, 여동생 그리고 처제 부부 등 5명을 검찰에 넘겼다. 자금관리팀 직원 2명도 업무상 횡령 및 방조 혐의로 검찰에 송치됐다.

다만 횡령 및 자본시장법 위반 혐의로 시민단체에 의해 고발당한 최규옥 오스템임플란트 회장과 엄태관 대표이사에 대해서는 '혐의 없음'으로 불송치 결정했다.

이씨는 지난해 3월부터 법인계좌에서 자신의 계좌로 여덟 차례에 걸쳐 2215억원을 횡령한 혐의로 기소됐다. 이씨는 횡령한 돈을 주식투자에 사용해 761억원 상당의 손해를 본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이씨의 범행과 관련한 추가 조사를 통해 이씨의 가족들이 횡령을 통해 획득한 자금을 은닉하는 데 가담했다고 봤다. 또 직원들이 이씨의 횡령이 범죄가 될 것임을 알고도 방조한 것으로 결론냈다.

앞서 지난 2일 진행된 이씨에 대한 첫 재판은 기록 복사 미비를 이유로 공전했다.


 

전은지
전은지 imz05@mt.co.kr

안녕하세요 전은지 기자입니다. 열심히 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34.33하락 45.5118:03 12/02
  • 코스닥 : 732.95하락 7.6518:03 12/02
  • 원달러 : 1299.90상승 0.218:03 12/02
  • 두바이유 : 80.98하락 0.3918:03 12/02
  • 금 : 1809.60하락 5.618:03 12/02
  • [머니S포토] '역전골! 16강 가자'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 [머니S포토] 월북몰이 주도 '서훈' 오늘 영장심사
  • [머니S포토] '이태원 참사 유가족의 절규'
  • [머니S포토] '역전골! 16강 가자'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