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서울시장 59억원, 광역단체장 1위…토지·다주택 보유

[재산공개] 1년 새 10억↑…"선거비용 보전받아 채무 상환"
조인동·류훈·김도식 부시장 각각 9억원·22억원·16억원 신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오세훈 서울시장이 29일 동작구 서울시여성가족재단에서 열린 서울 디지털성범죄 안심지원센터 개관식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2.3.29/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오세훈 서울시장이 29일 동작구 서울시여성가족재단에서 열린 서울 디지털성범죄 안심지원센터 개관식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2.3.29/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서울=뉴스1) 김진희 기자 = 오세훈 서울시장이 1년 사이 10억2238만6000원 늘어난 59억여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공석인 경기도, 경상남도, 제주특별자치도 도지사를 제외한 14개 광역자치단체장 중 재산 1위다.

31일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공개한 2022년 공직자 정기재산변동사항'에 따르면 오 시장은 59억226만2000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오 시장은 배우자와 공동 명의로 토지 1억3365만8000만원을 소유했다.

또 배우자와 공동 명의로 다세대주택(12억3250만원), 본인 명의로 아파트와 사무실 전세권 등 36억1500만원 상당의 건물을 보유하고 있다.

예금은 본인 명의로 3억7949만4000원, 배우자 명의로 18억729만2000원, 총 21억8678만6000원을 신고했다. 지난해 19억8658만6000원에서 2억20만원 늘어났다. 전세권 정리, 소득 등으로 인한 변동에 따라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

증권의 경우 오 시장은 본인 명의의 주식과 채권, 배우자 명의의 주식과 채권 등 총 11억9981만8000원을 신고했는데, 이는 지난해(14억3263만2000원)보다 약 2억3300만원 줄어든 규모다.

채무는 지난해 23억8000만원에서 올해 13억원으로 10억8000만원 줄어들었다. 이와 관련해 서울시 관계자는 "오 시장이 선거 시 10억8000만원을 대출받은 바 있으며 선거 이후 비용을 보전받아 채무를 상환했다"고 설명했다. 채무는 본인과 배우자의 건물임대채무, 금융채무였다.

오 시장은 배우자 명의로 골동품 5500만원, 본인 명의로 휘트니스클럽회원권 1200만원도 신고했다.

조인동 서울시 행정1부시장은 작년보다 1억6914만9000원 늘어난 9억3592만1000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모친 소유의 토지(1억4315만9000원), 본인과 모친 소유의 건물(4억380만원), 본인·배우자·모친·차남 명의의 예금(4억2120만1000원), 배우자·차남 소유의 증권(745만7000원) 등이다.

류훈 행정2부시장은 작년보다 2억2091만2000원 증가한 22억6773만원을 신고했다. 본인 명의의 아파트, 모친 소유의 단독주택 등 건물(16억7706만원), 본인·배우자·모친·장남·차남 명의의 예금(5억3343만1000원), 본인·배우자·차남 소유의 증권(1688만7000원) 등이다.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 인수위원회에 합류한 김도식 전 정무부시장은 16억181만4000원의 재산을 보유했다. 지난해보다 9762만2000원 증가했다.

김 전 부시장은 본인 명의의 아파트와 아파트 전세권(18억2500만원), 본인·배우자·장남·차녀 명의의 예금(1억5954만8000원), 배우자 명의의 증권(1617만원), 본인·배우자의 채무(4억5640만9000원) 등을 신고했다.

김의승 기획조정실장은 작년보다 1억1274만4000원 늘어난 10억5318만7000원의 재산을 보유한 것으로 확인됐다. 본인 명의이 아파트 전세권(6억6150만원), 본인·배우자·장남 명의의 예금(3억4456만원), 채무(1100만3000원) 등이다.

황보연 경제정책실장은 지난해보다 8122만7000원 늘어난 10억2336만1000원의 재산을 보유했다. 배우자와의 공동명의로 토지(7852만8000원)와 단독주택(9억4500만원), 본인 명의의 아파트 전세권(6억900만원), 본인·배우자·장남·장녀 명의의 예금(2억6822만3000원) 등이 신고됐다.

정수용 복지정책실장은 올해 2335만9000원 증가한 9억8716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본인 명의의 아파트 전세권과 분양권 총 12억2752만원, 본인·배우자·장남·장녀 명의의 예금 3억2952만4000원, 배우자·장남·장녀 명의의 증권 2905만4000원 등이다.

백호 도시교통실장은 지난해보다 8209만원 늘어난 24억2998만1000원의 재산을 보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백 실장은 장남과 차남 명의의 토지(1140만8000원), 본인 명의의 아파트 등 건물(23억4000만원), 본인·배우자·장남·차남 명의의 예금(2억3472만5000원)과 증권(2억578만8000원)을 신고했다.

한제현 안전총괄실장은 올해 12억1251만7000원을 신고했다. 작년보다 6만원 줄어든 규모다.

한 실장은 모친 명의의 토지(2536만5000원), 배우자와의 공동명의로 아파트 등 건물(7억3367만원), 본인·배우자·모친·장남·장녀 명의의 예금(3억5524만3000원), 본인·배우자·장남·장녀 명의의 증권(2억2822만5000원) 등을 보유하고 있다.

김선순 여성가족정책실장은 올해 2억1858만6000원 증가한 29억4405만1000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토지 1억5175만원, 건물 14억821만7000원, 예금 12억7259만6000원, 증권 1억3162만8000원 등이다.

이정화 도시기반시설본부장은 올해 21억5484만2000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지난해보다 100만6000원 감소한 규모다.

이 본부장은 아파트, 아파트 전세권 등 건물(8억8200만원), 예금(11억165만6000원), 증권(3억3118만6000원) 등을 보유하고 있다.

최태영 소방재난본부장은 토지(1억8800만원), 건물(3억1200만원), 예금(1억4917만원), 증권(589만8000원) 등 총 5억7058만6000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지난해보다 1억8236만8000원 늘어난 규모로, 봉급충당으로 예금액이 증가한 영향을 받았다.

백지아 서울시 국제관계대사는 33억2745만6000원, 김학배 서울시 자치경찰위원회 위원장은 45억2411만8000원, 김성섭 자치경찰위원회 사무국장은 18억4018만8000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서순탁 서울시립대학교 총장은 25억3931만8000원, 한문섭 서울시립대학교부총장은 18억8481만6000원의 재산을 보유하고 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480.40상승 11.5218:05 02/03
  • 코스닥 : 766.79상승 2.1718:05 02/03
  • 원달러 : 1229.40상승 9.118:05 02/03
  • 두바이유 : 79.77하락 1.1318:05 02/03
  • 금 : 1876.60하락 54.218:05 02/03
  • [머니S포토] '조국' 징역 2년·추징금 600만원 1심 선고…법정 구속은 면해
  • [머니S포토] 1심 선고공판 출석한 조국 전 장관
  • [머니S포토] 안철수 "전당대회 이런식으로 가면 안돼…페어플레이하자"
  • [머니S포토] 이재명 "윤석열 정부, 통상전략 원점에서 재검토해야"
  • [머니S포토] '조국' 징역 2년·추징금 600만원 1심 선고…법정 구속은 면해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