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출 문턱 계속 낮춘다" KB국민은행, 내일부터 전세대출 금리 0.55%p↓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시중은행들이 대출 금리를 낮추고 대출 한도를 늘리고 있다. 사진은 서울 한 은행의 대출창구 모습./사진=뉴스1
시중은행들이 대출 금리를 낮추고 대출 한도를 늘리고 있다. 사진은 서울 한 은행의 대출창구 모습./사진=뉴스1
시중은행들이 대출 금리를 낮추면서 대출 한도도 늘리고 있다. 올들어 대출금리가 크게 오른 데다 개인별 DSR(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 규제가 강화하면서 올 1분기 5대 은행을 중심으로 가계대출이 3개월 연속 줄어서다.

4일 은행권에 따르면 KB국민은행은 오는 5일부터 다음달 1일까지 주택담보대출·전세자금대출 금리를 최대 0.55%포인트 내린다.

KB국민은행은 당초 지난달 7일부터 오는 6일까지 한시적으로 주택담보대출 금리를 0.1∼0.2%포인트 내릴 예정이었지만 오히려 추가 하향하기로 결정했다.

KB국민은행은 KB주택담보대출 혼합형(5년 고정금리 이후 변동금리로 전환) 상품 금리를 0.45%포인트, 변동금리 상품 금리를 0.15%포인트 내린다.

이에 따라 KB국민은행의 주택담보대출 혼합형 상품 금리는 4.01∼5.51%에서 3.56∼5.06%로, 변동형 상품 금리는 3.56∼5.06%에서 3.41∼4.91%로 떨어진다.

KB국민은행은 전세자금대출 금리를 주택담보대출 금리 인하폭보다 더 많이 떨어뜨렸다.

주택도시보증공사가 보증하는 KB전세금안심대출 상품 금리는 0.55%포인트, 한국주택금융공사가 보증하는 KB주택전세자금대출 금리는 0.25%포인트 하향된다.

이로써 KB전세금안심대출과 KB주택전세자금대출 금리는 각각 3.72~4.92%, 3.61~4.81%에서 3.17~4.37%, 3.36~4.56%로 하향 조정된다.


신한 전세대출 0.1%p↓, 하나 신용대출 0.2%p↓


국민은행뿐만 아니라 다른 시중은행들도 금리 인하 대열에 속속 합류하고 있다.

앞서 하나은행은 지난 1일부터 하나원큐신용대출 가산금리를 0.2%포인트 내렸다.

신한은행도 지난달 25일부터 전세자금대출 금리를 0.1% 포인트 추가 인하했다. 이어 지난달 2일부터 신한은행은 개인 및 기업 등 모든 고객군을 대상으로 0.05~0.12%포인트 내렸다.

우리은행은 지난달 21일부터 0.2%포인트의 '신규대출 특별 우대금리'도 신설했다. 이 우대금리는 오는 5월 31일까지 주택·주거용 오피스텔 담보대출인 아파트론·부동산론과 우리전세론, 우리원(WON)주택대출에 적용된다. 은행들은 시장금리에 가산금리를 더한 뒤 우대금리를 빼는 방식으로 대출금리를 산정해 우대금리가 신설되거나 높아지면 금융소비자가 최종 적용받는 대출금리는 떨어진다.

인터넷전문은행인 카카오뱅크도 지난달 24일부터 중신용 대출과 전·월세 보증금 대출의 최저금리를 각각 0.5%포인트, 0.2%포인트씩 낮췄다.


금리 인하 나아가 한도까지 늘렸던 은행권


앞서 은행들은 마이너스통장 대출을 비롯한 신용대출 한도도 늘렸다.

우리은행과 농협은행은 이날부터 5000만원으로 묶여있던 마이너스통장 대출 최대 한도를 각각 3억원, 2억5000만원까지 확대했다.

앞서 하나은행은 지난달 1일부터, 국민은행은 지난달 7일부터 마이너스통장 대출 최대 한도를 각각 1억5000만원까지 늘렸다. 신한은행도 지난달 30일부터 마이너스통장 대출 최대 한도를 기존 5000만원에서 1억원으로 확대했다.

신용대출 한도도 상향 조정됐다. 신한은행은 지난달 30일부터 주요 직장인 신용대출 한도도 최대 1억5000만원에서 2억원까지 올렸다. 농협은행은 지난 2월말 신용대출 한도를 2억5000만원까지 높였으며 국민은행과 하나은행, 우리은행도 3억원까지 신용대출 최대 한도를 확대했다.


금리 내리고 한도 올리고… 왜?


이처럼 은행들이 대출금리를 내리고 한도를 끌어올리는 것은 올들어 대출 자산이 줄어 영업을 강화해야 할 필요성이 높아졌기 때문으로 해석된다.

5대 은행의 가계대출은 올들어 3개월만에 총 5조8592억원 줄었다. 지난달 말 가계대출 잔액은 703조1937억원으로 전월말대비 0.39%(2조7436억원) 줄었다

가계대출 감소액은 1월 1조3634억원, 2월 1조7522억원으로 1조원대를 지속하다 3월 2조원대로 훌쩍 뛰어오른 것이다.

KB국민은행 관계자는 "주택담보대출과 전세자금대출 실수요자들의 금융부담 경감과 은행의 가계대출 적정 성장관리를 위해 한시적으로 금리를 인하했다"고 설명했다.
 

박슬기
박슬기 seul6@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박슬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17.22상승 11.3518:03 05/25
  • 코스닥 : 872.69상승 7.6218:03 05/25
  • 원달러 : 1264.60하락 1.618:03 05/25
  • 두바이유 : 107.94하락 1.5318:03 05/25
  • 금 : 1865.40상승 17.618:03 05/25
  • [머니S포토]'오차범위 내 접전' 속 열린 이재명·윤형선 방송토론회
  • [머니S포토] 국정원장 인사청문회, 의견 나누는 '김규현'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첫 차별금지 공청회…국민의힘 전원 불참
  • [머니S포토] 제74회 국회 개원 기념식, 국민의례하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오차범위 내 접전' 속 열린 이재명·윤형선 방송토론회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