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그래미 '버터' 무대 찢었다… 기립박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4일(한국시각) 미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의 MGM 그랜드 가든 아레나에서 열린 제64회 그래미 시상식에 참석해 '버터' 공연을 펼치고 있다. /사진=로이터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4일(한국시각) 미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의 MGM 그랜드 가든 아레나에서 열린 제64회 그래미 시상식에 참석해 '버터' 공연을 펼치고 있다. /사진=로이터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그래미 어워드’에서 '버터' 퍼포먼스로 무대를 장악했다. 

방탄소년단은 4일 오전(한국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MGM 그랜드 가든 아레나에서 열린 ‘제64회 그래미 어워드’에 참석해 ‘베스트 팝 듀오/그룹 퍼포먼스(Best Pop Duo/Group Performance)’ 부문에 오른 히트곡 ‘버터’의 무대를 펼쳤다.
그룹 방탄소년단이 제64회 그래미 어워즈에서 ‘버터(Butter)’ 무대를 꾸몄다. /사진=엠넷 생중계 캡처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4일(한국시각) 미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의 MGM 그랜드 가든 아레나에서 열린 제64회 그래미 시상식에 참석해 '버터' 공연을 펼치고 있다. /사진=로이터
방탄소년단은 올블랙 수트 차림으로 무대에 올라 기존 선보인 적 없는, 마치 첩보물을 연상하게 하는 분위기의 무대를 선보였다.

진이 조종실에 앉아 퍼포먼스를 열었고, 정국은 천장에서 아래로 내려와 무대에 등장했다. 그 외 멤버들은 각 자리에 앉아 카리스마 있는 모습을 보여주다 무대로 올랐고, 특히 뷔는 올리비아 로드리고 옆에 앉아 귓속말을 하는 퍼포먼스를 벌인 뒤 무대에 등장했다.

방탄소년단은 마치 매트릭스를 연상케하는 무대를 선보였다. 첩보물 영화 주인공이 된 듯 한 스토리의 퍼포먼스에 카리스마까지 장착, 시상식에 앉아있던 아티스트들은 자리에서 일어나 뜨거운 박수를 보냈다. 
 

  • 0%
  • 0%
  • 코스피 : 2620.44상승 23.8618:01 05/17
  • 코스닥 : 865.98상승 9.7318:01 05/17
  • 원달러 : 1275.00하락 9.118:01 05/17
  • 두바이유 : 106.65상승 3.8418:01 05/17
  • 금 : 1818.20상승 4.718:01 05/17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국회 운영위,  윤재순 대통령비서실 총무비서관
  • [머니S포토] 국회 외통위, 의견 나누는 이재정·김석기
  • [머니S포토] 서현진·신연식 '카시오페아 파이팅!'
  • [머니S포토] 이수영, 정규앨범 10집으로 컴백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국회 운영위,  윤재순 대통령비서실 총무비서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