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발 제발!"… 박서준, 절친 뷔 그래미 수상 기원했는데 불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배우 박서준이 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제 64회 그래미 어워드 시상식 사진을 캡처해 올리며 수상을 기원했다. /사진=박서준 인스타그램 캡처·장동규 기자
배우 박서준이 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제 64회 그래미 어워드 시상식 사진을 캡처해 올리며 수상을 기원했다. /사진=박서준 인스타그램 캡처·장동규 기자
배우 박서준이 아이돌 그룹 방탄소년단의 그래미 수상을 기원했지만 아쉽게 불발됐다. 

박서준은 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제 64회 그래미 어워드 시상식 사진을 캡처해서 게재했다. 그는 사진과 함께 "제발 제발 제발!!"이라는 멘트로 방탄소년단의 그래미 수상을 간절히 기원하는 마음을 드러냈다. 특히 박서준은 방탄소년단 뷔와 절친한 사이로 유명하다. 두 사람은 지난 2016년 KBS 드라마 '화랑'에 함께 출연해 인연을 맺은 바 있다.

방탄소년단은 이번 그래미 어워즈에 두 번째 영어 싱글 '버터 (Butter)'로 ‘베스트 팝 듀오/그룹 퍼포먼스(Best Pop Duo/Group Performance)’부문 후보에 올랐다. 이날 그래미에 참석한 방탄소년단은 올 블랙 수트를 입고 '버터' 무대를 준비했다. 방탄소년단은 명성답게 완벽한 무대를 선보였다. 특히 무대 도중 수트 재킷을 활용한 퍼포먼스는 보는 이의 감탄을 자아냈고 무대 이후 객석에서는 기립박수가 터졌다.

다만 방탄소년단은 2년 연속 그래미 어워드 후보에 올랐으나 안타깝게도 수상은 불발됐다. 그룹은 그래미 어워드 이후 오는 8~9일, 15~16일 라스베이거스 얼리전트 스타디움에서 'BTS 퍼미션 투 댄스 온 스테이지-라스베이거스' 공연을 앞두고 있다.
 

  • 100%
  • 0%
  • 코스피 : 2596.58하락 7.6618:03 05/16
  • 코스닥 : 856.25상승 3.1718:03 05/16
  • 원달러 : 1284.10하락 0.118:03 05/16
  • 두바이유 : 106.65상승 3.8418:03 05/16
  • 금 : 1813.50상승 6.118:03 05/16
  • [머니S포토] 5.18 단체 만난 국민의힘 '권성동'
  • [머니S포토] 자문위원회 중간보고 하는 심영섭 교수
  • [머니S포토] 국회 행안위, 인사 나누는 행안부 장관·경찰청장
  • [머니S포토] 송영길 "임차인 전부 재정착할 수 있게 만들겠다"
  • [머니S포토] 5.18 단체 만난 국민의힘 '권성동'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