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LG전자, 이번주 1분기 잠정실적 발표… 역대 최대 실적 예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삼성전자가 올해 1분기 역대 1분기 기준 최고 실적을 낼 것으로 전망된다. / 사진=뉴시스
삼성전자가 올해 1분기 역대 1분기 기준 최고 실적을 낼 것으로 전망된다. / 사진=뉴시스
삼성전자와 LG전자가 이번주 나란히 올해 1분기 실적을 발표한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에 따른 글로벌 원자재 가격 상승 여파 속에서도 양사는 나란히 역대 최대 실적을 낼 것으로 전망된다.

4일 재계에 따르면 양사는 오는 7일 1분기 실적을 발표한다. 업계에서는 두 회사 모두 역대급 실적을 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 등에 따르면 삼성전자의 올해 1분기 실적 컨센서스(증권사 전망치 평균)는 매출 75조823억원, 영업이익 13조283억원이다.

이는 전년 대비 각각 14.8%, 38.9% 증가한 것이자 역대 1분기 기준으로 최대 실적에 해당한다. 삼성전자의 1분기 매출이 70조원을 넘어서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또한 전망치가 현실화 될 경우 삼성전자는 지난해 3분기부터 3분기 연속으로 매출 70조원 이상 실적을 이어가게 된다.

삼성전자의 1분기 실적은 반도체와 스마트폰 사업 등이 견인할 것으로 예상된다. 반도체의 경우 반도체 가격 하락세가 예상보다 빨리 종료되고 스마트폰 판매도 신제품 효과로 호조를 보였을 것으로 예상된다.

LG전자도 최고 실적이 기대된다.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LG전자의 1분기 실적 컨센서스는 매출 19조8996억원, 영업이익 1조3574억원이다.

매출은 지난해 4분기 기록한 매출 21조87억원에 이어 두 번째로 높은 분기 매출이며 역대 1분기 중에는 최고 실적에 해당한다.

LG전자 매출은 생활가전과 TV가 견인한 것으로 관측된다. 가전은 프리미엄 라인업 판매가 호조를 보이고 TV는 OLED 점유율이 늘어나며 매출 성장을 이뤘을 것이란 예상이다.

영업이익은 전년동기대비 10.5%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원자재 가격 인상과 물류비 증가에 따른 영향이다.

다만 2분기부터는 원자재·물류비 부담이 다소 완화될 것으로 보인다. 박강호 대신증권 연구원은 “원재료와 물류비용 부담은 2분기에 완화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2분기 이후의 영업이익은 추정치를 상회할 가능성 상존한다”고 진단했다.
 

  • 0%
  • 0%
  • 코스피 : 2620.44상승 23.8618:01 05/17
  • 코스닥 : 865.98상승 9.7318:01 05/17
  • 원달러 : 1275.00하락 9.118:01 05/17
  • 두바이유 : 106.65상승 3.8418:01 05/17
  • 금 : 1818.20상승 4.718:01 05/17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국회 운영위,  윤재순 대통령비서실 총무비서관
  • [머니S포토] 국회 외통위, 의견 나누는 이재정·김석기
  • [머니S포토] 서현진·신연식 '카시오페아 파이팅!'
  • [머니S포토] 이수영, 정규앨범 10집으로 컴백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국회 운영위,  윤재순 대통령비서실 총무비서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