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포시, 독거 청소년 안전망 강화…통합사례관리 지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영양꾸러미 내용물. / 사진제공=군포시
영양꾸러미 내용물. / 사진제공=군포시
군포시가 돌봄과 보호의 사각지대에 놓인 혼자 사는 청소년의 안전망 강화에 주력한다. 군포시는 청소년의 건강한 성장환경 조성과 자립을 위해 해당 청소년에게 매월 영양꾸러미와 생필품 지원, 안부 모니터링을 한다고 4일 밝혔다.

또 주거환경 개선사업, 금전관리‧성‧위생 등의 1:1 맞춤형 기초생활교육, 그리고 고위험군 청소년을 대상으로 하는 개별적 정신건강지원, 진로상담, 학업지원 등 위기 청소년 맞춤형 자립프로그램으로 통합사례관리를 지원할 방침이다.

군포시는 8일까지 관내 만9세~24세 미만 청소년을 대상으로 혼자 사는 위기 청소년을 집중 발굴하기 위해 동 주민센터, 학교, 교육지원청, 경찰서 등 필수연계기관 협조를 받아 추천받을 예정이다.

또한 사업 중요성을 감안해 연중 수시 추천도 받는다. 추천된 위기 청소년 중 군포시 청소년안전망 전문사례 관리사의 심층상담을 통해 지원 대상 청소년이 최종 선정되며, 이들에게는 개별 상황에 따른 맞춤식 서비스가 제공될 예정이다.

특히 동 주민센터는 주민등록상 청소년 1인 가구를 전수조사해, 사업 지원에 소외되는 청소년이 없도록 찾아가는 복지 안전망을 구축해나갈 계획이다.

군포시 독거위기 청소년 주거환경(화장실) 개선 전(왼쪽)-후. / 사진제공=군포시
영양꾸러미 내용물. / 사진제공=군포시
한대희 군포시장은 “코로나19로 어려운 와중에, 특히 가정에서 보호를 받지 못해 위기에 놓인 청소년의 학업과 생계유지 등을 위해 지자체와 지역사회 돌봄 속에 이들이 미래를 꿈꿀 수 있도록 안전한 보호환경 구축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지자체 청소년안전망 선도 사업’은 여성가족부 공모사업으로, 군포시는 위기 청소년 지원을 위해 전담기구를 설치해 컨트롤타워 역할을 수행하면서 지역사회 내 유관기관들과 네트워크 구축 등 다양한 돌봄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군포=김동우
군포=김동우 bosun1997@mt.co.kr

머니s 경기인천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47.38상승 8.0918:03 05/23
  • 코스닥 : 883.59상승 3.7118:03 05/23
  • 원달러 : 1264.10하락 418:03 05/23
  • 두바이유 : 108.07상승 2.5518:03 05/23
  • 금 : 1847.80상승 5.718:03 05/23
  • [머니S포토] 방송토론회 앞서 인사하는 김은혜·김동연
  • [머니S포토] 오세훈 후보 '시민들에게 지지호소'
  • [머니S포토] 지지호소 하는 송영길 후보
  • [머니S포토] D-9 지선, 서울 교육을 책임질 적임자 누구?
  • [머니S포토] 방송토론회 앞서 인사하는 김은혜·김동연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