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보생명 보고서, 표지 빼고 다 베껴”… 검찰, 삼덕회계사에 실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검찰이 교보생명 기업 가치를 부풀려 허위 평가 보고서를 작성한 삼덕회계법인 회계사에 실형을 구형했다. 사진은 교보생명 광화문 사옥./사진=교보생명
검찰이 교보생명 기업 가치를 부풀려 허위 평가 보고서를 작성한 삼덕회계법인 회계사에 실형을 구형했다. 사진은 교보생명 광화문 사옥./사진=교보생명

검찰이 교보생명 기업 가치를 부풀려 허위 평가 보고서를 쓴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삼덕회계법인 소속 회계사에게 징역 1년을 구형했다.

4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검찰은 지난 1일 서울중앙지방법원 형사3단독부 심리로 열린 결심공판에서 공인회계사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A씨에게 "징역 1년을 선고해 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검찰은 "가치 평가는 서비스 수행 기준에 따라 회계사가 독립적, 객관적으로 방법 등을 고르고 스스로 주체가 돼 결과를 도출해주는 업무"라고 짚었다.

이어 "하지만 피고인은 의뢰인이 제공한 보고서를 그대로 쓴 데다 표지만 새로 입혔다"며 "기준을 어긴다는 사실을 알고도 이 같이 행동해 허위 보고임이 명백하다"고 밝혔다.

A씨는 어펄마캐피털로부터 교보생명 기업 가치 평가를 요청 받고 어펄마캐피털이 제공한 안진회계법인 보고서를 베껴 썼으나 자신이 직접 작성한 것처럼 꾸민 혐의를 받고 있다. 관련 선고는 오는 26일로 예정돼 있다.

이번 사건은 신창재 교보생명 회장(69)과 재무적 투자자 어피니티 컨소시엄(어피니티) 간 '풋옵션' 분쟁과 관련돼 주목을 받고 있다.

지난 2020년 4월 교보생명이 어피니티 관계자와 안진 회계사를 부당 공모 혐의로 고발하면서 양측은 법적 분쟁을 벌이고 있다.

검찰은 어피니티 관계자와 안진 회계사가 교보생명 기업가치 평가보고서를 작성하는 과정에서 풋옵션 가격을 부풀려 허위로 보고하는 데 관여했다고 보고 지난해 12월 이들에게 실형을 구형했다. 

올해 2월 법원에서는 무죄를 선고했다. 검찰은 이에 불복해 항소했으며 현재 2심이 진행 중이다.
 

  • 0%
  • 0%
  • 코스피 : 2625.98상승 5.5418:01 05/18
  • 코스닥 : 871.57상승 5.5918:01 05/18
  • 원달러 : 1266.60하락 8.418:01 05/18
  • 두바이유 : 110.88상승 4.2318:01 05/18
  • 금 : 1815.90하락 2.318:01 05/18
  • [머니S포토] 이창양 산업 장관, 취임 첫 행보로 대한상의 찾아
  • [머니S포토] 기재부·중소기업인 대화,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예린, 첫 솔로 무대
  • [머니S포토] 5·18 민중항쟁 제42주년 서울기념식
  • [머니S포토] 이창양 산업 장관, 취임 첫 행보로 대한상의 찾아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