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에 둘이 영화 보면 3만원… CGV, 2D 관람료 1000원 인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CGV가 4일부터 임차료 등 고정비 증가 등의 이유로 영화 관람료를 인상했다. 서울 강북구에 위치한 CGV. /사진=뉴시스
CGV가 4일부터 임차료 등 고정비 증가 등의 이유로 영화 관람료를 인상했다. 서울 강북구에 위치한 CGV. /사진=뉴시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오프라인 콘텐츠 사업이 위기를 맞은 가운데 CGV가 4일부터 영화 관람료를 인상한다. 

4일 CGV는 성인 2D 영화관람료가 1000원 상향 조정돼 주중 1만4000원, 주말 1만5000원으로 올랐다고 밝혔다. IMAX를 비롯한 4DX, ScreenX, SPHEREX, 스타리움 등 기술 특별관은 2000원 인상된다. 씨네드쉐프, 템퍼시네마, 골드클래스 등 고급관은 5000원씩 오른다. 무비머니(영화관람권)도 동일하게 인상된다. 

CGV에 따르면 임차료 및 관리비 등 고정비 증가, 상영관 취식 금지로 인한 매점 매출 급감, 영업시간 제한, 좌석 띄어앉기, 방역비 부담 증가 등으로 인해 지난 2년간 국내에서만 약 3668억원에 달하는 누적 영업손실을 기록했다.

CGV 측은 "코로나19 이후 영업시간 제한과 띄어앉기 등의 제약으로 관객이 급감했고 이로 인해 주요 기대작들이 개봉을 미루며 영화산업 악순환이 심화되고 있다"며 "이로 인해 영화관의 적자는 누적돼 경영 위기가 가중돼 제작 및 투자·배급 등 영화산업 생태계 전체가 더 이상 버틸 힘이 없어 생존을 위해 불가피하게 가격을 인상하게 됐다"고 말했다. 

영화진흥위원회가 발표한 '2021년 한국 영화산업 결산 자료'에 따르면 2021년 한국 영화산업은 1조239억원의 매출로 2년 연속 감소 중이다. 코로나19 이전인 2019년 2조5093억원 대비 약 60% 가까이 줄어들었다. 같은 기간 극장 매출 감소율은 이보다 더 높아 2019년 1조9140억 대비 70% 줄었다. 
 

한영선
한영선 youngsun@mt.co.kr

안녕하세요.머니S 유통 담당 한영선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47.38상승 8.0918:03 05/23
  • 코스닥 : 883.59상승 3.7118:03 05/23
  • 원달러 : 1264.10하락 418:03 05/23
  • 두바이유 : 108.07상승 2.5518:03 05/23
  • 금 : 1842.10상승 0.918:03 05/23
  • [머니S포토] 오세훈 후보 '시민들에게 지지호소'
  • [머니S포토] 지지호소 하는 송영길 후보
  • [머니S포토] D-9 지선, 서울 교육을 책임질 적임자 누구?
  • [머니S포토] 국힘 지선 중앙선대위. 악수 나누는 권성동-김기현
  • [머니S포토] 오세훈 후보 '시민들에게 지지호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