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단 하나도 MBC에서 수용한 것 없다"…전장연과 '100분 토론' 무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오는 7일로 예상됐던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전국장애인차별연대(전장연)의 '100분 토론'이 무산됐다. 사진은 4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관 228호에서 열린 국민의힘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한 이 대표. /사진=임한별 기자
오는 7일로 예상됐던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전국장애인차별연대(전장연)의 '100분 토론'이 무산됐다. 사진은 4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관 228호에서 열린 국민의힘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한 이 대표. /사진=임한별 기자
오는 7일로 예상됐던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전국장애인차별연대(전장연)의 '100분 토론'이 무산됐다.

이들의 토론은 방식과 일정에 이견이 불거지며 결렬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이 대표가 토론을 회피했다는 지적이 나오자 그는 즉각 반박했다.

그는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에 "저는 세 가지 요구사안이 있었다"며 "①1:1 토론을 하자 ②김어준씨를 사회자로 ③일정은 공천 절차때문에 당이 바쁘니 최소 오는 7일 이후로 하자"고 제안했다고 설명했다. 이 대표는 "단 하나도 MBC에서 받아들여진 것이 없는 것 뿐"이라며 "토론을 왜 회피하나, 제가"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나중에는 ②도 방송사 마음대로 하라고 했는데 ①을 못 맞춰 준 게 MBC"라고 주장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토론이 무산된 것에 대해 자신의 페이스북에 남긴 글. /사진=이준석 페이스북 캡처
오는 7일로 예상됐던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전국장애인차별연대(전장연)의 '100분 토론'이 무산됐다. 사진은 4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관 228호에서 열린 국민의힘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한 이 대표. /사진=임한별 기자
양측의 '100분 토론'은 전장연의 제안으로 시작됐다. 지난달 31일 전장연은 서울 영등포구 국민의힘 당사를 찾아 공개토론을 제안한 서한을 보냈다.

박경석 전장연 공동대표는 지난달 24일 이룸센터 앞 집회에서 "SNS상 오고가는 것과 관련해 조건 없이 100분토론 방식으로 언론을 통해 토론할 것을, 4월 국회에서 장애인 권리 4대 법안이 통과될 수 있도록 요청드린다"고 발언했다.

이에 이 대표는 "어느 장단에 맞춰드려야 할지 모르겠지만 토론 언제든지 해드린다"며 "100분이 뭡니까. 서울시민 수십만명을 지하철에 묶어 놓는 것이 정당하다고 주장할 정도로 오래 기다린 숙원의 토론이면 1:1로 시간 무제한으로 하자고 수정 제안한다"고 답했다.

그는 무제한 토론 주제를 ▲이준석은 장애인을 혐오하는가 ▲장애인 이동권에 대한 토론 ▲서울지하철 출근길 투쟁은 적절했는가로 선정하기도 했다.
 

전은지
전은지 imz05@mt.co.kr

안녕하세요 전은지 기자입니다. 열심히 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47.38상승 8.0918:03 05/23
  • 코스닥 : 883.59상승 3.7118:03 05/23
  • 원달러 : 1264.10하락 418:03 05/23
  • 두바이유 : 108.07상승 2.5518:03 05/23
  • 금 : 1842.10상승 0.918:03 05/23
  • [머니S포토] 오세훈 후보 '시민들에게 지지호소'
  • [머니S포토] 지지호소 하는 송영길 후보
  • [머니S포토] D-9 지선, 서울 교육을 책임질 적임자 누구?
  • [머니S포토] 국힘 지선 중앙선대위. 악수 나누는 권성동-김기현
  • [머니S포토] 오세훈 후보 '시민들에게 지지호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