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부해" 강요한 아버지 앞에서 투신한 남고생… CCTV까지 달았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베트남 하노이의 한 남학생이 지난 1일(현지시각) 자신을 감시하는 아버지 앞에서 극단적 선택을 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사진=레딧 캡처
베트남 하노이의 한 남학생이 지난 1일(현지시각) 자신을 감시하는 아버지 앞에서 극단적 선택을 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사진=레딧 캡처
베트남 하노이 소재 한 고등학교에 재학중이던 남학생이 폐쇄회로(CC)TV까지 달아 자신을 감시하는 아버지 앞에서 극단적 선택을 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지난 2일(이하 현지시각) 온라인 커뮤니티 레딧에는 하노이에 거주하는 고교생 A군이 28층에서 투신했다는 내용의 글과 (CC)TV 영상이 공개됐다. 레딧에 따르면 A군은 하노이에서 명문 고등학교로 꼽히는 암스테르담 학교에 재학중이던 학생이다.

이날 레딧이 공개한 영상에는 A군이 지난 1일 아버지에게 "넌 왜 숙제를 하지 않았냐"며 꾸중을 듣는 모습이 담겼다. 이에 A군은 지친 듯 베란다로 발걸음을 옮기자, 부친은 "어딜 나가냐"고 재차 꾸짖었다. 

하지만 A군은 아버지의 말을 무시하고 베란다 문을 열고 나갔다. 이후 A군은 베란다에서 "아빠, 내 노트 봐"라고 말했다. 이에 아버지가 "뭐라고 썼는데"라며 A군의 노트를 읽었다. 하지만 A군은 자신의 아버지가 노트를 읽는 사이 난간 위로 몸을 내던졌다. 

투신하는 모습을 목격한 A군의 아버지가 깜짝 놀라 베란다로 달려갔지만, A군은 이미 눈앞에서 사라졌다. 아버지는 이내 소리를 지르며 베란다로 나와 "우리 아들이 아래로 뛰어내렸다"며 울부짖었다. 곧바로 A군의 아버지는 아내로 추정되는 여성과 함께 아들을 찾으러 나갔다.

그의 아버지가 마지막에 읽은 노트는 A군의 유서로 확인됐다. A군은 유서를 통해 "제가 했거나 앞으로 할 황당한 행동에 대해 정말 죄송하다"며 "정말이지 인생은 너무 힘들다. 화가 나서 한 생각은 아니다. 오랫동안 생각해왔다"고 밝혔다. 이어 "화려한 건 없지만 이게 내 마지막 발언일 것"이라는 마지막 유언을 남겼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으로 전문가의 도움이 필요하면 자살예방 핫라인 1577-0199, 자살예방 상담전화 1393,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 0%
  • 100%
  • 코스피 : 2625.98상승 5.5418:01 05/18
  • 코스닥 : 871.57상승 5.5918:01 05/18
  • 원달러 : 1266.60하락 8.418:01 05/18
  • 두바이유 : 110.88상승 4.2318:01 05/18
  • 금 : 1818.20상승 4.718:01 05/18
  • [머니S포토] 이창양 산업 장관, 취임 첫 행보로 대한상의 찾아
  • [머니S포토] 기재부·중소기업인 대화,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예린, 첫 솔로 무대
  • [머니S포토] 5·18 민중항쟁 제42주년 서울기념식
  • [머니S포토] 이창양 산업 장관, 취임 첫 행보로 대한상의 찾아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