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부회장, 이찬희 삼성준법위원장 만났다… “독립성 보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 사진=장동규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 사진=장동규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이찬희 삼성준법감시위원회 위원장을 만난 사실이 뒤늦게 알라졌다.

4일 재계에 따르면 이 부회장은 지난달 14일 서울 서초사옥 집무실에서 이 위원장과 독대했다. 두 사람의 회동은 이 위원장이 지난 2월5일 취임한 지 40여일 만이다.

이날 이 위원장은 준법위 2기 체제의 3대 중점과제인 ▲인권 우선 경영 ▲공정하고 투명한 경영 ▲지배구조 개선을 통한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경영 등을 공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부회장은 이 위워낭에게 적극적인 지원과 독립적인 활동을 약속하고 만남을 정례화하기로 한 것으로 전해졌다.

삼성 준법위는 2020년 2월 실효성 있는 준법 감시제도 마련하라는 국정농단 사건 파기환송심 재판부의 제안을 받아들여 만들어진 외부 독립 기구다.

1기 체제에서는 이 부회장의 대국민 사과를 통해 무노조 경영폐기, 4세 경영 승계 포기, 시민사회와 소통 확대 등의 성과를 이끌어냈고 올해 2월부터 이찬형 위원장을 새로 선임하며 2기 체제를 시작했다.

이 위원장은 2기 체제의 가장 중요한 과제로 지배구조 개선을 언급한 바 있다. 그는 “현재 삼성과 관련해 가장 큰 관심을 모으고 있는 것은 지배구조 개선일 것”일며 “어떤 방식으로 진행할 것인지에 대해 외부 전문가 조언과 내부 구성원의 의견을 다양하게 경청하면서 합리적인 해결책을 제시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 0%
  • 0%
  • 코스피 : 2586.74하락 39.2410:05 05/19
  • 코스닥 : 858.93하락 12.6410:05 05/19
  • 원달러 : 1273.60상승 710:05 05/19
  • 두바이유 : 109.79하락 1.0910:05 05/19
  • 금 : 1815.90하락 2.310:05 05/19
  • [머니S포토] 이창양 산업 장관, 취임 첫 행보로 대한상의 찾아
  • [머니S포토] 기재부·중소기업인 대화,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예린, 첫 솔로 무대
  • [머니S포토] 5·18 민중항쟁 제42주년 서울기념식
  • [머니S포토] 이창양 산업 장관, 취임 첫 행보로 대한상의 찾아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