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대통령 배우자는 국가대표…김건희, 의혹 먼저 해소하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더불어민주당이 윤석열 당선인의 배우자 김건희 여사가 경찰견과 찍은 사진이 언론에 공개된 것에 대해 '언론플레이'라며 비판했다. 사진은 4일 서초구 자택 앞에 나타난 김 여사./사진=뉴시스(독자 제공)
더불어민주당이 윤석열 당선인의 배우자 김건희 여사가 경찰견과 찍은 사진이 언론에 공개된 것에 대해 '언론플레이'라며 비판했다. 사진은 4일 서초구 자택 앞에 나타난 김 여사./사진=뉴시스(독자 제공)
더불어민주당이 윤석열 당선인의 배우자 김건희 여사가 경찰견과 찍은 사진이 언론에 공개된 것을 놓고 "공개 활동 재개를 위해 국민 여론을 떠보려는 언론플레이로 보인다는 점에서 매우 유감스럽다"고 비판했다.

4일 신현영 민주당 대변인은 국회 소통관 브리핑에서 "김건희씨가 경찰견과 찍은 사진이 언론을 통해 공개되면서 '활동 임박' 등의 보도가 이어지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신 대변인은 "윤 당선자의 대통령 취임식이 한 달여 남은 상황에서 김씨에 대해 국민께서 궁금해 하는 것은 당연하다"면서도 "대통령 선거 기간 제기된 무수한 의혹이 해소되지 않은 상황에서 은근슬쩍 공개 활동을 하겠다는 것은 언어도단"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논문 표절, 학력 위조와 경력 위조는 물론이고 도이치모터스 주가 조작 의혹 등 무수한 의혹이 현재진행형으로 남아있는데 마치 없는 일처럼 굴어서는 안 된다"며 "김씨가 대통령 부인으로서 국민의 인정을 받으려면 자신에 대한 의혹부터 철저하게 규명되도록 협조하는 것이 우선 아니겠냐"고 지적했다.

신 대변인은 "대통령 배우자는 국가를 대표해 대통령과 함게 정상 외교 일정을 수행하며 때로는 대통령을 대신하기도 한다"며 "김씨가 이렇게 중요한 대통령 부인의 역할을 수많은 의혹을 안은 채로 수행할 수는 없다"고 주장했다.

그는 "김씨를 둘러싼 모든 의혹에 대한 수사기관의 신속하고 철저한 수사와 김씨의 협조를 촉구한다"며 "시간끌기로 어물쩍 넘어갈 수 있는 의혹이 아니다. 대한민국 국격이 달린 중대한 사안"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언론에는 김 여사가 편안한 복장으로 경찰견과 함께 찍은 사진이 공개됐다. 이에 그가 윤 당선인 취임식 전 공식 활동을 펼칠 것이라는 추측이 제기되고 있다.
 

전은지
전은지 imz05@mt.co.kr

안녕하세요 전은지 기자입니다. 열심히 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2638.05상승 25.618:01 05/27
  • 코스닥 : 873.97상승 2.5418:01 05/27
  • 원달러 : 1256.20하락 10.818:01 05/27
  • 두바이유 : 112.36상승 3.4318:01 05/27
  • 금 : 1851.30상승 3.718:01 05/27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첫날, 투표소 찾은 '이재명'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참여한 안철수 성남 분당갑 후보자
  • [머니S포토] 송영길·오세훈, 사전투표 참여…'서울 표심은?'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