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체·스마트폰의 힘… 삼성전자, 악재 뚫고 1분기 ‘깜짝 실적’(종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삼성전자가 1분기 역대급 실적을 기록했다. / 사진=ㅠ시스
삼성전자가 1분기 역대급 실적을 기록했다. / 사진=ㅠ시스
삼성전자가 ‘게임 최적화 서비스(GOS)’와 원자재 가격 및 물류비 상승 등의 악재 속에서도 반도체와 스마트폰 사업 호조를 등에 업고 1분기 역대급 실적을 기록했다. 증권가 전망치를 상회하는 ‘어닝 서프라이즈’다.

삼성전자는 7일 잠정실적 발표를 통해 올해 1분기 매출 77조원, 영업이익 14조1000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전년동기대비 매출은 17.76%, 영업이익은 50.32% 증가한 것이다.

삼성전자의 1분기 매출이 70조원을 넘어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며 역대 분기 사상 최대 실적에 해당한다. 또한 지난해 3분기 사상 처음으로 분기 매출을 70조원을 돌파한 데 이어 4분기(76조5700억원)와 올해 1분기까지 3분기 연속 70조원대의 매출을 올렸다.

1분기 영업이익이 10조원을 넘기는 것도 반도체 슈퍼호황기였던 2018년 1분기(15조6400억원)에 이은 사상 두번째 기록이다.

삼성전자의 1분기 실적은 증권가 전망치를 크게 웃돈다.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가 전날까지 집계한 삼성전자의 올해 1분기 실적 컨센서스는 매출 75조1454억원, 영업이익 13조1031억원이다.

컨센서스 대비로 매출은 1조8000억원 이상, 영업이익은 1조원 가량 더 높은 실적을 낸 셈이다.

업계에서는 반도체와 스마트폰 사업이 실적을 견인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반도체의 경우 반도체 가격 하락세가 예상보다 빨리 종료되고 스마트폰 판매도 신제품 효과로 호조를 보였을 것이란 관측이다.

실제 1분기 D램과 낸드플래시 가격 하락폭은 각각 6.2%, 5.1% 수준으로 시장의 우려보다 양호했다. 삼성전자의 플래그십(최고급 제품) 스마트폰 ‘갤럭시 S22’ 시리즈는 GOS 논란에도 출시 약 6주 만에 국내 판매량 100만대를 넘어설 것으로 예상되는 등 판매 호조를 보이고 있다.

생활 가전 역시 프리미엄 제품 중심으로 판매가 늘며 실적에 도움이 됐을 것이란 관측이다.

이날 삼성전자가 공개한 잠정실적은 한국채택 국제회계기준(IFRS)에 의거해 추정한 결과이며 아직 결산이 종료되지 않은 가운데 투자자들의 편의를 돕는 차원에서 제공되는 것이다. 삼성전자의 1분기 사업부문별 구체적인 확정실적은 이달 말 공개될 예정이다.

삼성전자는 투자자들과의 소통 강화 및 이해 제고 차원에서 경영 현황 등에 대한 문의사항을 사전에 접수해 실적발표 콘퍼런스콜에서 주주들의 관심도가 높은 사안에 답변을 진행한다. 문의사항은 이날부터 접수가 가능하다.

 

이한듬
이한듬 mumford@mt.co.kr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27.94상승 4.1618:01 08/12
  • 코스닥 : 831.63하락 0.5218:01 08/12
  • 원달러 : 1302.40하락 0.618:01 08/12
  • 두바이유 : 96.03상승 1.1418:01 08/12
  • 금 : 1807.20하락 6.518:01 08/12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 [머니S포토] 민주당 "웹툰, K-콘텐츠 핵심…창작자 권익 및 처우해야"
  • [머니S포토] 8.15 특사 발표차 브리핑룸 들어서는 한동훈 장관
  • [머니S포토] 고개 숙인 김성원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