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갤럭시 최적화 AP 만든다… GOS 논란 '승부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삼성전자가 자사 갤럭시 제품에 최적화된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AP)를 개발할 전망이다. 사진은 노태문 삼성전자 사장(MX사업부장). /사진제공=삼성전자
삼성전자가 자사 갤럭시 제품에 최적화된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AP)를 개발할 전망이다. 사진은 노태문 삼성전자 사장(MX사업부장). /사진제공=삼성전자
삼성전자가 자사 갤럭시 스마트폰을 위한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AP) 개발에 나설 전망이다. 최근 논란이 된 게임 최적화서비스(GOS)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승부수를 던진 것으로 풀이된다.

업계에 따르면 노태문 삼성전자 사장(MX사업부장)은 지난달 열린 타운홀 미팅에서 "커스터마이징 된 갤럭시 AP 개발을 고민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당시 미팅에서 '갤럭시 S22' GOS 논란 해소 방안을 묻자 이 같이 답변한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전자는 최근 갤럭시 S22에 GOS를 의무화해 비판을 받았다. GOS는 발열과 과도한 배터리 소모 등을 방지하기 위해 고사양 게임 실행 시 켜지는 기본 탑재 애플리케이션(앱)이다. 하지만 자동으로 초당 프레임 수와 GPU(그래픽처리장치) 성능을 조절하는 등 의도적으로 스마트폰 성능을 낮춰 많은 이용자들이 불만을 토로했다. 반발이 확산되자 삼성전자를 이를 공식 사과하고 현재 GOS 기능 해제가 가능하도록 업데이트를 진행하고 있다.

이번 GOS 사태는 AP로 인해 야기됐다는 분석이 나온다. 갤럭시 S22에는 퀄컴의 '스냅드래곤8 1세대'와 삼성 '엑시노스 2200'이 장착됐지만 발열 문제를 해결하지 못했다는 지적이다. 때문에 노 사장의 발언은 갤럭시 시리즈에 최적화된 AP를 만들어 GOS 논란을 돌파하겠다는 의지로 읽힌다. 하지만 이는 애플처럼 자사 제품 전용 AP가 아닌 갤럭시 제품에 최적화된 AP를 의미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업계에선 삼성전자가 갤럭시 맞춤형 AP를 개발하기 위해 어떤 업체와 협력할지 주목하고 있다. 후보군으로 선두업체인 퀄컴, 미디어텍 등이 언급되고 있는 가운데 삼성전자 시스템LSI와 협력할 가능성도 유력하게 거론되고 있다.

 

양진원
양진원 newsmans12@mt.co.kr

안녕하세요 양진원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바랍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76.86상승 23.718:05 03/31
  • 코스닥 : 847.52하락 2.9618:05 03/31
  • 원달러 : 1301.90상승 2.918:05 03/31
  • 두바이유 : 77.78하락 0.2618:05 03/31
  • 금 : 1997.70상승 13.218:05 03/31
  • [머니S포토] 금융위원장?금감원장, 5대 지주회장과 만나…
  • [머니S포토] 박보검·리사·뷔, MZ세대 핫 아이콘 한자리에…
  • [머니S포토] 국내 최대 모터쇼 '서울모빌리티쇼'…2년만에 재
  • [머니S포토] 역대 최대... 163개 기업 참여 '2023 서울모빌리티쇼'
  • [머니S포토] 금융위원장?금감원장, 5대 지주회장과 만나…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