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분기 외국인직접투자 신고 54억500만달러… 역대 최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올해 1분기 외국인직접투자가 신고 기준 역대 최대를 기록했다. / 사진=뉴시스
올해 1분기 외국인직접투자가 신고 기준 역대 최대를 기록했다. / 사진=뉴시스
올해 1분기 외국인직접투자(FDI)가 역대 1분기 사상 최대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7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외국인직접투자 신고액은 54억5000만달러로 전년 대비 14.9% 증가했다. 도착기준으로는 2.6% 감소한 43억3000만달러다.

1분기 기준 신고는 역대 최대 실적에 해당하며 도착은 지난해 1분기 44억5000만달러에 이어 역대 2위를 기록했다.

건수로는 신고와 도착 기준 각각 28.9%, 16.1% 늘어난 830건, 663건을 기록했다.

산업부는 “우크라이나 사태, 국제유가․원자재가 상승 등 불확실한 전세계적 투자환경 속에서도 양적·질적으로 우수한 실적을 기록했다”고 말했다.

업종별 신고금액은 제조업 투자가 16억4000만달러로 267.0% 급증하며 전체 외국인투자의 30%를 차지했다.

구체적으로 식품(594.1%), 기계장비·의료정밀(487.0%), 운송용 기계(98.1%), 전기·전자(70.5%), 반도체(370.7%) 등에서 전반적으로 늘었다.

서비스업에 대한 37억7000만달러로 전년동기대비 9.4% 줄었지만 전체 외국인투자의 69.2%를 차지했다. 서비스업은 운수·창고(3470.1%), 도·소매(299.4%) 부동산(221.1%) 등에서 크게 늘었지만 정보통신(-60.8%), 연구개발·전문·과학기술(-22.7%) 등에서 줄었다.

국가별로는 미국이 전년 대비 284.7% 증가한 8억7000만달러를 투자했다. 중화권과 일본은 각각 11억9000만달러, 4억8000만달러로 39.0%, 94.6% 늘었다.

유럽연합(EU)으로부터의 투자는 81.3% 대폭 줄어든 5억8000만달러로 조사됐다. 투자유형으로는 그린필드형 투자가 37억2000만달러로 128.5% 늘었다. 제조업(243.9%)과 서비스업(112.2%) 모두 증가했다.

인수합병(M&A)형은 44.5% 줄어든 17억3000만달러다. 금융·보험(-93%), 정보통신(-76.3%) 등 서비스업 투자가 감소했다.

 

이한듬
이한듬 mumford@mt.co.kr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76.86상승 23.718:05 03/31
  • 코스닥 : 847.52하락 2.9618:05 03/31
  • 원달러 : 1301.90상승 2.918:05 03/31
  • 두바이유 : 77.78하락 0.2618:05 03/31
  • 금 : 1997.70상승 13.218:05 03/31
  • [머니S포토] 금융위원장?금감원장, 5대 지주회장과 만나…
  • [머니S포토] 박보검·리사·뷔, MZ세대 핫 아이콘 한자리에…
  • [머니S포토] 국내 최대 모터쇼 '서울모빌리티쇼'…2년만에 재
  • [머니S포토] 역대 최대... 163개 기업 참여 '2023 서울모빌리티쇼'
  • [머니S포토] 금융위원장?금감원장, 5대 지주회장과 만나…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