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대리, 오늘 회식어때" 거리두기 완화에 법인카드 사용 늘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단계적 일상회복에 따라 회식, 접대 등이 증가하면서 법인카드 사용이 늘었다./사진=이미지투데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단계적 일상회복에 따라 회식, 접대 등이 증가하면서 법인카드 사용이 늘었다./사진=이미지투데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단계적 일상회복'으로 회식·접대 등이 증가하면서 법인카드 사용이 늘고 있다. 코로나19 유행이 최근 감소 추세를 보이고 있어 향후 법인카드 사용액은 더욱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7일 여신금융협회 여신금융연구소에 따르면 지난 2월 카드 승인액은 77조2000억원, 승인 건수는 17억2000만건으로 각각 전년동기대비 8.9%, 5.9% 늘었다.

눈길을 끄는 건 법인카드와 개인카드의 승인금액 증가세다. 2월 개인카드 승인액은 63조원으로 전년동기대비 7.8% 늘었지만 법인카드 승인액은 14조2000억원으로 1년새 14% 늘었다. 이 기간 승인건수는 16억2000만건, 1억건으로 각각 집계되면서 전년동기와 비교해 6%, 4.8% 증가했다.

법인카드의 전체 승인금액이 늘어난 만큼 평균 승인금액도 증가했다. 2월 법인카드의 평균 승인금액은 14만1627원으로 전월(12만5498원)과 비교해 12.9%, 전년(13만288원)과 비교해서는 8.7% 늘었다. 반면 개인카드 평균 승인금액은 3만8851원으로 전월(3만8918원)보다 0.2% 감소, 전년(3만8205원) 동기와 비교해서는 1.7% 늘어나는데 그쳤다.

법인카드 사용이 늘어난 데는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가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다. 정부는 지난 2월 식당·카페 등의 영업시간 제한을 기존 오후 9시에서 한 시간 연장한 오후 10시로 완화하고 사적 모임 인원 제한은 최대 6인으로 유지하기로 한 바 있다.

여기에 코로나19 유행이 최근 감소 추세를 보이고 있어 법인카드 이용은 더욱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코로나19 확진자수는 지난달 17일 하루 62만명대로 정점을 찍은 뒤 감소세로 전환됐다. 아울러 오는 17일까지 사적모임은 10인까지, 영업시간은 24시까지 늘었다.


 

강한빛
강한빛 onelight92@mt.co.kr

머니S 강한빛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88.35상승 9.1518:05 03/21
  • 코스닥 : 802.53상승 0.3318:05 03/21
  • 원달러 : 1311.20상승 1.118:05 03/21
  • 두바이유 : 70.31하락 4.5318:05 03/21
  • 금 : 1941.10하락 41.718:05 03/21
  • [머니S포토] 루이비통 회장, 홍라희·이부진과 함께 비공개 리움 투어
  • [머니S포토] 원희룡 장관 '노후 아파트 주민들과 대화'
  • [머니S포토] 길복순 전도연, 킬러로 돌아오다!
  • [머니S포토] 삼성전자, 친환경·AI 기술 적용 '2023년형 비스포크 라인업' 공개
  • [머니S포토] 루이비통 회장, 홍라희·이부진과 함께 비공개 리움 투어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