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3억에 판 목동 아파트 6년 새 '26억'… 원희룡 "젊은 세대 꿈 가질 수 있게 하겠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원희룡 국토 장관 후보자는 지난해 7월 유튜브 채널 ‘원희룡TV’에서 “제주지사가 되면서 서울 목동 아파트를 판 것은 10억원이 넘게 오를 것을 몰라서가 아니었다. 공직자는 당연히 그래야 한다고 믿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사진=뉴스1
원희룡 국토 장관 후보자는 지난해 7월 유튜브 채널 ‘원희룡TV’에서 “제주지사가 되면서 서울 목동 아파트를 판 것은 10억원이 넘게 오를 것을 몰라서가 아니었다. 공직자는 당연히 그래야 한다고 믿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사진=뉴스1
제38대 제주지사를 지낸 원희룡 대통령직인수위원회 기획위원장이 지난 10일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로 내정된 가운데, 그가 2016년 서울 목동 아파트를 매도한 사연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원 후보자 아내 강윤형씨는 지난해 10월 20일 매일신문 유튜브 채널 ‘관풍루’에서 “남편이 제주지사로 당선돼 내려갈 때 팔았던 서울 목동 아파트가 지금 3배나 올랐다”고 말했다. 서울 양천갑 3선 국회의원을 한 원 후보자는 2002년 서울 목동 부영그린타운을 3억7500만원에 샀으나, 2014년 제주지사에 당선돼 2년 뒤 8억3000만원에 팔았다.

강씨는 “저희 후보가 정치를 하면서 주식, 부동산 등 재테크를 안 한다”며 “제주 집을 샀는데 왜 서울 집 처분은 안 하느냐고 압박이 와서 서울 목동에 있던 집을 팔고 제주도에 있는 집을 샀다”고 말했다.

이어 “저는 솔직히 서울 집이 더 오를 것 같아서 팔고 싶진 않았다”면서 “시세보다 싸게 8억3000만원에 팔았는데 6년 만에 26억원이 됐더라. 사실 속이 쓰리다”며 솔직히 털어놨다.

강씨는 “저희는 제주에 집이 있지만 자기 집이 없는 청년들, 앞으로 집을 장만하길 원하는 청년들에게 얼마나 좌절감을 줬냐”면서 “노동 의욕을 꺾는 일이다. 평생 일해서 어떻게 그런 돈을 버냐”고 강조했다.

원 후보자도 지난해 7월 대권 출마를 선언하면서 목동 아파트 매도 사연을 언급한 적 있다. 원 후보자는 유튜브 채널 ‘원희룡TV’에서 “제주지사가 되면서 서울 목동 아파트를 판 것은 10억원이 넘게 오를 것을 몰라서가 아니었다. 공직자는 당연히 그래야 한다고 믿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윤 당선인은 장관 후보자 지명 이후 기자회견에서 원 후보자에 대해 “2번의 제주지사를 지내며 혁신적 행정을 펼쳤고 대선 선대위 정책본부장으로서 주요 정책·공약을 설계했다”며 “특히 공정과 상식이 회복돼야 할 민생 핵심 분야인 부동산 정책에 대한 이해가 높은 분”이라고 평가했다.

원 후보자는 내정 직후 “정부의 역량을 집중해야 하는 일은 서민과 중산층의 주거를 안정시키고 꿈을 잃은 젊은 세대에 미래의 꿈을 가질 수 있게 하는 일이라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김노향
김노향 merry@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재테크부 김노향 기자입니다. 투자와 기업에 관련한 많은 제보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33%
  • 67%
  • 코스피 : 2647.38상승 8.0918:03 05/23
  • 코스닥 : 883.59상승 3.7118:03 05/23
  • 원달러 : 1264.10하락 418:03 05/23
  • 두바이유 : 108.07상승 2.5518:03 05/23
  • 금 : 1842.10상승 0.918:03 05/23
  • [머니S포토] 방송토론회 앞서 인사하는 김은혜·김동연
  • [머니S포토] 오세훈 후보 '시민들에게 지지호소'
  • [머니S포토] 지지호소 하는 송영길 후보
  • [머니S포토] D-9 지선, 서울 교육을 책임질 적임자 누구?
  • [머니S포토] 방송토론회 앞서 인사하는 김은혜·김동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