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시반에 잤는데"… 홍진경, 이영자와 새벽까지 떠들었단 오해 풀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방송인 홍진경이 새벽에 소음을 유발했다는 누명을 받았던 사연을 공개했다. /사진= 홍진경 유튜브 캡처
방송인 홍진경이 새벽에 소음을 유발했다는 누명을 받았던 사연을 공개했다. /사진= 홍진경 유튜브 캡처
방송인 홍진경이 새벽에 소음을 유발했다는 누명을 받은 사연을 공개했다.

지난 8일 유튜브채널 '공부왕찐천재 홍진경'에는 '드디어 밝혀지는 홍진경 공부레벨'(+쥐포 잘 굽는 법)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홍진경은 영상에서 콘텐츠 준비에 앞서 "정말 황당한 일이 있었다"며 전날 겪은 이야기를 풀었다.

그는 "어떤 사람이 '홍진경씨 그렇게 안 봤는데 남의 집 담벼락 밑에서 새벽 두 시까지 이영자씨랑 그렇게 떠들고'라고 적힌 이메일을 받았다"라고 운을 뗐다. 하지만 홍진경은 "억울하다"며 "저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이어 "오후 6시 이후 집 밖에 나간 적이 없고 심지어 밤 9시30분에 잤다"고 덧붙였다.

그러자 이메일을 보낸 사람이 폐쇄회로(CC)TV를 돌려봤고 실제로 소음을 일으킨 사람이 홍진경이 아님이 드러났다. 누군가가 오전 2시까지 메일을 보낸 사람의 집 담벼락에서 홍진경과 이영자가 출연한 영상을 돌려봤던 것이다.

앞서 홍진경은 지난 2월 설 연휴를 맞아 이영자를 집으로 초대해 동그랑땡, 육전, 꼬치 등을 만들었고 해당 전 부치기 영상을 올렸는데 이 영상을 봤던 것으로 보인다.

담당 PD는 "왜 남의 집 담벼락 밑에서?"라고 황당해했다. 홍진경 역시 "몰라"라고 대꾸해 웃음을 자아냈다.
 

  • 0%
  • 0%
  • 코스피 : 2620.44상승 23.8618:01 05/17
  • 코스닥 : 865.98상승 9.7318:01 05/17
  • 원달러 : 1275.00하락 9.118:01 05/17
  • 두바이유 : 106.65상승 3.8418:01 05/17
  • 금 : 1818.20상승 4.718:01 05/17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국회 운영위,  윤재순 대통령비서실 총무비서관
  • [머니S포토] 국회 외통위, 의견 나누는 이재정·김석기
  • [머니S포토] 서현진·신연식 '카시오페아 파이팅!'
  • [머니S포토] 이수영, 정규앨범 10집으로 컴백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국회 운영위,  윤재순 대통령비서실 총무비서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