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습기살균제 조정안, 옥시·애경산업 반대로 무산되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11일 가습기살균제 피해 조정위원회의 기자간담회가 열린다. 사진은 2019년 가습기살균제 환경노출확인피해자연합·글로벌에코넷 주최로 열린 'SK·애경·옥시 등 가해기업 책임 촉구' 기자회견 모습./사진=머니투데이DB
11일 가습기살균제 피해 조정위원회의 기자간담회가 열린다. 사진은 2019년 가습기살균제 환경노출확인피해자연합·글로벌에코넷 주최로 열린 'SK·애경·옥시 등 가해기업 책임 촉구' 기자회견 모습./사진=머니투데이DB
옥시레킷벤키저(옥시)와 애경산업이 반대하면서 가습기살균제 사건 관련 최종 조정안이 무산될 위기에 처했다.

가습기살균제 피해 조정위원회(조정위)는 11일 서울 광화문 변호사회관에서 조정 경과를 보고하는 기자간담회를 연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옥시와 애경산업에 대한 설득 방안을 중심으로 발표가 이뤄질 예정이다. 두 업체는 최종 조정안에 부동의 의사를 밝힌 바 있다.

지난해 10월 출범한 조정위는 피해자와 가해기업 간 조정을 주도했다. 옥시, 애경산업, 이마트, 롯데쇼핑, 홈플러스, SK케미칼, SK이노베이션, LG생활건강, GS리테일 등 9개 가해기업과 피해자단체 20여개가 조정에 참여했다.

지난 3월 확정된 최종 조정안은 피해 연령이 낮을수록, 피해 등급이 높을수록 더 많은 금액을 지급해야 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옥시와 애경산업은 금전 부담과 경영난을 이유로 부동의 입장을 밝혔다. 옥시는 구제지원금의 절반 이상을 차지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옥시가 불참할 경우 다른 기업들이 비율 조정에 나서지 않으면 조정이 무산 수순을 밟을 가능성이 높다.

조정안에 대해 피해자들의 이견도 있지만 조정이 무산되면 피해구제가 더욱 어려워진다. 사건이 공론화된 지 10년이 넘은 만큼 참사가 잊혀질 가능성도 우려된다.
 

연희진
연희진 toyo@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유통팀 연희진입니다. 성실하고 꼼꼼하게 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9.29상승 46.9523:59 05/20
  • 코스닥 : 879.88상승 16.0823:59 05/20
  • 원달러 : 1268.10하락 9.623:59 05/20
  • 두바이유 : 108.07상승 2.5523:59 05/20
  • 금 : 1842.10상승 0.923:59 05/20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문체위 출석한 박보균 장관
  • [머니S포토] 송영길 VS 오세훈, 오늘 첫 양자토론
  • [머니S포토] 한덕수 표결 앞두고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