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영하 "박근혜, 정치관여 안해…권세도 친박도 없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대구시장 선거 국민의힘 후보 경선에 나선 유영하 예비후보가 지난 10일 전직 대통령 박근혜씨가 현실정치에 참여하는 일은 결코 없을 것이라고 단언했다. 사진은 지난 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질의응답하는 유 예비후보. /사진=뉴스1
대구시장 선거 국민의힘 후보 경선에 나선 유영하 예비후보가 지난 10일 전직 대통령 박근혜씨가 현실정치에 참여하는 일은 결코 없을 것이라고 단언했다. 사진은 지난 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질의응답하는 유 예비후보. /사진=뉴스1
대구시장 선거 국민의힘 후보 경선에 출사표를 던진 유영하 예비후보가 전직 대통령 박근혜씨의 '현실정치 참여'는 결코 없을 것이라며 선을 그었다. 다만 선거 등에서 박근혜씨의 일정 부분이 영향력을 미칠 수 있다는 사실은 부정하지 않았다.

유 예비후보는 지난 10일 대구신문과 가진 인터뷰에서 박근혜씨가 자신의 후원회장을 맡고 유튜브에 출연해 '유 예비후보 지지를 호소'한 데 "박 전 대통령은 권세가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박 전 대통령이 후원회장을 맡았기에 일정 부분 후원이 있을 수 있다는 그런 부분적 비판은 제가 감내할 몫"이라며 '박근혜씨 후광'을 받고 있다는 일부 지적은 수용했다.

박근혜씨의 유튜브 발언이 정치적 메시지 아닌가라는 일부 시선에 대해서는 "어떤 이야기를 하든지 간에 정치적인 것이 될 수는 있지만 (박근혜씨는) 당연히 정치 안 하신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나름의 안타까운 마음이 동영상 지지로 나타난 것으로 그 이상도 그 이하도 아니다"라고 방어했다.

유 예비후보는 "박 전 대통령은 실질적으로 뛰어들어 정치한 부분이 없다. 정치 원로로 현안에 대한 말은 할 수 있지만 당을 만들거나 정치에 뛰어드는 일은 앞으로도 절대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박근혜씨의 등장으로 친박이 다시 형성되는 것 아닌가라는 질문에는 "곡해"라며 "박 전 대통령이 '친박은 없다'고 누차 말했고 정치세력화된 친박은 없다. 그러나 그분을 존경하고 정치철학을 따르는 의미에서의 친박은 있을 수 있다"고 답했다.

박근혜씨가 시민들과 만날 계획 등에 대해 "(박근혜씨의) 건강 상태가 완전히 회복되진 않았지만 퇴원 때보다는 상당히 회복됐다"며 "어느 정도 쾌차하면 적절한 기회에 시민들에게 인사도 하고 어울릴 것"이라고 밝혔다.

대구시장 당내 경선 판도에 대해서는 "객관적으로 보면 홍준표 선배가 앞에 있고 김재원 최고에게는 제가 조금 앞선다고 본다"며 "결과에 대해 낙관도 비관도 안 한다"고 전했다.
 

서진주
서진주 jinju316@mt.co.kr

안녕하세요. 라이브콘텐츠팀 서진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25.44상승 19.5714:07 05/25
  • 코스닥 : 876.33상승 11.2614:07 05/25
  • 원달러 : 1263.90하락 2.314:07 05/25
  • 두바이유 : 107.94하락 1.5314:07 05/25
  • 금 : 1865.40상승 17.614:07 05/25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첫 차별금지 공청회…국민의힘 전원 불참
  • [머니S포토] 제74주년 국회 개원, "통합과 미래 위한 정치의 길 열어야""
  • [머니S포토] 심폐소생술 훈련하는 라이프가드
  • [머니S포토] 지지읍소 김은혜 "많은 사전투표, 민주당 독주 막을 길"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첫 차별금지 공청회…국민의힘 전원 불참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