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전기차 충전 생태계 선도 본격화… 전용 플랫폼 ‘이피트’에 적용 확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현대차그룹이 ‘이피트’(E-pit) 차세대 충전 플랫폼 적용을 시작으로 충전 생태계 선도를 본격화한다. 사진은 이달 개소 예정인 제주 새빌 이피트. /사진=현대차그룹
현대차그룹이 ‘이피트’(E-pit) 차세대 충전 플랫폼 적용을 시작으로 충전 생태계 선도를 본격화한다. 사진은 이달 개소 예정인 제주 새빌 이피트. /사진=현대차그룹
현대자동차그룹이 ‘전기차 충전 서비스 플랫폼’(E-CSP, E-pit Charging Service Platform)을 적용한 ‘이피트’(E-pit)로 전기차 충전 생태계 성장에 앞장선다.

11일 현대차그룹에 따르면 전기차 충전 서비스 품질 제고 및 고객 편의 확대와 충전 사업자 육성을 위한 ‘전기차 충전 서비스 플랫폼’(E-CSP)을 개발해 전국 ‘이피트’(E-pit)에 적용하고 충전 사업자에게 개방해 국내 충전 생태계의 질적·양적 성장 기여에 나선다.

현대차그룹은 ‘전기차 충전 서비스 플랫폼’(E-CSP)이 ▲충전소 운영을 위한 관제 시스템 ▲충전사업자와 회원간 충전 중개를 위한 로밍 시스템 등으로 구성돼 중장기적으로 국내 전기차 충전 사업의 확장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

기존 충전 사업자들은 ‘전기차 충전 서비스 플랫폼’(E-CSP) 활용 시 서비스 개발과 운영 부담이 줄어 효율적인 사업 운영이 가능하며 신규 사업자들은 충전 시장 진입이 한층 용이해질 것으로 예상된다.

‘전기차 충전 서비스 플랫폼’(E-CSP)이 적용된 ‘이피트’(E-pit)는 ▲회원가입 및 차 등록 절차 간소화 ▲블루·기아 멤버스 포인트 전환 후 사용하던 방식 실시간 차감 방식으로 개선 ▲충전소 정보 고도화 및 고장 최소화 등으로 안정적 충전 서비스 이용이 가능하게 된다.

앞으로는 고객에게 제공하는 서비스를 확대 개편해 ▲제휴사별 충전회원카드가 없어도 ‘이피트’(E-pit) 회원이면 제휴 충전소에서도 그와 유사한 수준의 서비스 제공 ▲유연한 요금제 ▲멤버십 패스 생성으로 충전 요금 추가 할인 혜택 ▲요금 지불 가능한 제휴 포인트 확대 등 고객 편의를 증진할 계획이다.

현대차그룹은 이날 경부고속도로 안성휴게소(서울방향)를 시작으로 오는 15일까지 순차적으로 ‘이피트’(E-pit) 운영을 재개하며 ‘전기차 충전 서비스 플랫폼’(E-CSP)을 기존 충전소에 더해 신규 개소 예정인 충전소에도 적용하는 등 프리미엄 충전 서비스를 지속 확대할 예정이다.

이달 안에 ‘제주 새빌 이피트’(E-pit)를 제주 최초로 개소할 예정이며 상반기 중 ▲마포 ▲판교 ▲광명 등 수도권 주요 도심지에 ‘이피트’(E-pit)를 여는 등 인구 50만명 이상 주요 도심지에 지속 구축해 전기차 선도기업으로서 위상을 공고히 한다는 계획이다.

이밖에 올해부터 다양한 사업자들과 추가적인 제휴 모델을 개발해 초고속 충전기 확대 보급을 전면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이피트는 지난해 선보인 이후 전기차 충전 서비스에 대한 고객 불만을 개선하고 충전 인프라 확대를 견인했다”며 “신규 개발한 충전 서비스 플랫폼 공개와 지속적인 충전 인프라 확장으로 충전 생태계의 질적·양적 성장에 노력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05.87하락 41.5118:01 05/24
  • 코스닥 : 865.07하락 18.5218:01 05/24
  • 원달러 : 1266.20상승 2.118:01 05/24
  • 두바이유 : 109.47상승 1.418:01 05/24
  • 금 : 1865.40상승 17.618:01 05/24
  • [머니S포토] 이재명 '계양 테크노밸리 마스터플랜 발표'
  • [머니S포토] 손 맞잡은 이준석·한덕수
  • [머니S포토] 송영길 서울시장 후보 "유엔을 서울로"
  • [머니S포토] '신기업가정신' 선포식 개최
  • [머니S포토] 이재명 '계양 테크노밸리 마스터플랜 발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