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금저축하는 MZ세대 늘었지만… "수령액, 노후 대비 수준 못미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해 개인이 가입하는 연금저축 신규가입이 전 연령대에서 모두 늘어난 가운데 특히 20~30대가 높은 증가율을 보였다./사진=이미지투데이
지난해 개인이 가입하는 연금저축 신규가입이 전 연령대에서 모두 늘어난 가운데 특히 20~30대가 높은 증가율을 보였다./사진=이미지투데이
지난해 개인이 가입하는 연금저축 신규가입이 전 연령대에서 모두 늘어난 가운데 특히 20~30대가 높은 증가율을 보였다. 다만 연금저축 평균 연 수령액은 300만원에도 미치지 못해 노후 대비에 역부족이란느 지적이 제기된다.

11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2021년 연금저축 현황 및 시사점'에 따르면 지난해 연금저축 신규계약은 174만9000건으로 전년 대비 194.4% 증가했다. 반면 중도해지 계약은 전년대비 2.2% 줄어든 27만3000건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연금저축 가입자는 총 688만9000명으로 전년대비 16.7% 늘었다.

여기서 주목할 점은 모든 연령대에서 가입자가 증가세를 나타냈지만 특히 20대 가입자는 62만3000명으로 전년대비 70%로 급증했다는 점이다. 같은 기간 30대 가입자도 102만3000명에서 124만7000명으로 21.9% 늘었다. 이는 20~30대의 연금저축 관심도가 높아진 방증으로 풀이된다.

지난해말 연금저축 총적립금은 전년말대비 5%(7조6000억원) 늘어난 160조1000억원으로 집계됐다.

상품별로 살펴보면 보험이 112조원으로 전체 적립금의 69.9%를 차지했고 펀드(24조3000억원, 15.2%), 신탁(17조원, 10.6%) 순으로 나타났다.

연금 납입액은 소폭 증가하는 데 그쳤다. 지난해 연금저축 총납입액은 전년대비 1.8%(2000억원) 증가한 9조9000원을 기록했다. 계약당 납입액은 262만원으로 전년(250만원)보다 소폭 늘었다. 연금저축 수익률도 0.18%포인트 상승한 4.36%로 집계됐다.

지난해 계약당 연금수령액은 295만원으로 3년째 300만원을 하회하고 있다. 가입자들의 총 연금수령액은 4조원으로 전년보다 14.3% 증가했다. 금액별로는 연 수령액 500만원 이하가 82.5%로 가장 많았고 1200만원 초과는 2.1%로 나타났다. 수령 형태별로는 확정기간형이 60%, 종신형이 36.4%를 차지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신규 가입자가 증가하는 등 연금저축에 대한 관심이 늘고 있는 반면 연금 수령액이 실질적인 노후 대비 수준에는 못 미친다"며 "세액공제 한도나 비율을 확대해 납입 규모 확대를 자발적으로 유도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이어 "연금 납입액은 결국 향후 연금소득세 재원이 되므로 노후대비와 더불어 미래의 정부 재정이 충실해지는 긍정적 효과도 있다"고 덧붙였다.
 

  • 0%
  • 0%
  • 코스피 : 2592.34하락 33.6418:01 05/19
  • 코스닥 : 863.80하락 7.7718:01 05/19
  • 원달러 : 1277.70상승 11.118:01 05/19
  • 두바이유 : 109.79하락 1.0918:01 05/19
  • 금 : 1815.90하락 2.318:01 05/19
  • [머니S포토] 6.1 지방 선거운동 돌입, 준비된 서울 일꾼은 누구
  • [머니S포토] 김동연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 출정식
  • [머니S포토] 한국지엠 노동조합 과거 활동 사진보는 '이재명'
  • [머니S포토] 6.1 지선 운동 당일, 귀엣말 나누는 국힘 이준석과 권성동
  • [머니S포토] 6.1 지방 선거운동 돌입, 준비된 서울 일꾼은 누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