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아보험료 15% 내린다”… 라이나생명, 초강수 던진 이유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그래픽=뉴스1
./그래픽=뉴스1

라이나생명이 11일 다이렉트치아보험(갱신형) 보험료를 최대 15% 인하라는 카드를 던졌다. 라이나생명이 창사 이후 치아보험료를 할인했던 적이 없었던 것을 고려했을 때 ‘초강수’라는 평가다. 

현대해상과 미래에셋생명 등 생명, 손해보험사 가릴 것 없이 치아보험 판매를 강화하고 있는 가운데 업계 선두인 라이나생명이 후발주자들 추격을 뿌리치기 위한 조치라는 해석이 나온다. 

라이나생명은 이날 '(무)라이나다이렉트치아보험Ⅱ'(갱신형) 보험료를 약 15% 인하한다고 밝혔다. 

'(무)라이나다이렉트치아보험Ⅱ'(갱신형)은 크라운 치료를 2년 이내 연간 3개 한도, 2년 이후 연간 횟수 제한없이 보장하고 충전치료와 주요 치주 질환은 면책기간 없이 여러 번 보장받을 수 있는 상품이다.

치수 치료(연간 3개), 영구치 발거(연간 3개), 스케일링(연간 1회)도 보장하며 특약 가입 시 임플란트·브릿지·틀니까지 함께 준비할 수 있다. 가입 후 10년 동안 보험료 인상이 없으며 만기 시 만기지급금 20만원도 지급한다. 

보험료는 특약 가입 기준 20세 남성의 경우 기존보다 15.6% 인하된 1만7363원에 여성은 15.3% 줄어든 1만9399원에 가입할 수 있다. 30세 남녀도 기존 보험료보다 약 15% 인하된 보험료인 2만원대 초반 금액으로 보장받을 수 있다. 

치아보험은 치과 치료를 위한 구강검진, 충치, 스케일링 등 치료 빈도가 높은 보존치료와 함께 임플란트, 틀니 등 목돈이 들어가는 보철치료를 보장한다. 

제3 보험으로 분류돼 생명보험사와 손해보험사가 모두 판매할 수 있다. 보험업계에 따르면 치아보험시장에서 라이나생명 점유율은 50%에 달한다. 

최근 한 달 사이 현대해상, 동양생명, 라이나생명, 삼성생명 등이 기존보다 혜택을 높인 치아보험을 출시했다. 

보험사들이 치아보험을 강화하는 배경에는 높은 치과 치료비의 부담으로 치아보험 가입 수요가 여전히 높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법인보험대리점 리치앤코가 수도권 거주 20~30대 직장인 5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최근 관심이 생긴 보험 상품이나 이슈가 있는지’ 묻는 질문에 ‘치아보험(32%)이 2위를 차지했다. 

비교적 신체가 건강하고 사회활동이 활발한 20~30대에게 보험료 부담은 적으면서 보장이 체감되는 치아보험 등의 보험 상품이 주요 가입 상품으로 밝혀졌다. 

보험사는 비교적 저렴한 보험료로 가입이 간단한 치아보험으로 신규 고객을 확보한 다음 다른 상품도 연계해 판매하는 영업을 펼칠 수 있다. 

치아보험 시장 전망을 밝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외래 진료 다빈도질환’ 통계에 따르면, 2020년 치은(잇몸)염과 치주 질환으로 진단받은 환자 수가 1위로 가장 많다. 치아 우식증(충치)은 4위다.  

같은 기간 국민건강보험공단 통계에선 치주질환 건보 진료 인원이 1298만명으로, 전체 건강보험 적용 인구의 4분의 1(25%)을 차지했다. 지난 2016년부터 진료 인원이 연평균 4%씩 증가했다. 

치과치료는 건강보험 및 실손보험에서 보장 범위가 제한적이고 진료비 부담이 커 치아보험에 대한 관심이 높아질 수밖에 없다는 게 보험업계 전망이다. 

김세중 보험연구원 연구위원은 “치과 치료는 발생 빈도가 높으나 건강보험 보장률이 낮아 소비자 진료비 부담이 크기 때문에 치아보험 수요가 높은 편”이라며 “치아보험은 보험사의 신성장 동력 발굴 전략 중 성공적인 사례로 평가할 수 있지만 과열 경쟁으로 인한 부작용을 최소화할 필요는 있다”고 말했다.
 

전민준
전민준 minjun84@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전민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17.22상승 11.3518:03 05/25
  • 코스닥 : 872.69상승 7.6218:03 05/25
  • 원달러 : 1264.60하락 1.618:03 05/25
  • 두바이유 : 107.94하락 1.5318:03 05/25
  • 금 : 1846.30하락 19.118:03 05/25
  • [머니S포토]'오차범위 내 접전' 속 열린 이재명·윤형선 방송토론회
  • [머니S포토] 국정원장 인사청문회, 의견 나누는 '김규현'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첫 차별금지 공청회…국민의힘 전원 불참
  • [머니S포토] 제74회 국회 개원 기념식, 국민의례하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오차범위 내 접전' 속 열린 이재명·윤형선 방송토론회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