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욕받이'→ 'OO남편'… 윤형빈, '1호' 출연 후 변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정경미, 윤형빈 부부가 현실적인 '잉꼬부부' 케미를 과시했다. /사진=tvN 아는형님 캡처
정경미, 윤형빈 부부가 현실적인 '잉꼬부부' 케미를 과시했다. /사진=tvN 아는형님 캡처
정경미, 윤형빈 부부가 현실적인 '잉꼬부부' 케미를 과시했다.

지난 9일 JTBC '아는형님'에는 정경미·윤형빈 부부가 전학생으로 등장했다.

정경미는 "우리가 결혼한 지는 10년이지만 연애까지 하면 18년이다"라며 "8년 연애하고 결혼하면 합숙이다. 요즘은 전지훈련 같다"라고 해 주위를 웃음에 빠트렸다.

이날 윤형빈, 정경미 부부와 함께 김원효, 심진화 부부도 등장했다. 이에 윤형빈은 "다른 부부는 다 괜찮은데 김원효 심진화 부부만 아니면 했다"며 "롤모델은 이봉원 박미선 선배 부부다. 그만큼 여보(정경미 분)가 열심히 방송을 했으면 좋겠다"라고 농담을 던졌다.

앞서 윤형빈은 '1호가 될 수 없어'에 출연한 후 아내와 가족에 무심한 모습으로 많은 질타를 받았다. 그는 이를 언급하며 "실제로는 그렇지 않은데 '1호가 될 수 없어'에서 착시 효과로 안 좋은 모습이 보여진 것 같다. 실제 이야기를 담긴 했지만 방송적인 재미가 가미 됐었다"라고 설명했다.

정경미도 "남편이 평소 악플에 무뎠는데 '1호가 될 수 없어' 이후 충격이 컸었던 것 같다. 심지어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비공개로 할 정도였다"라며 "그 뒤로는 너무 좋은 남편이 됐다. 내가 그동안 표현을 안 해서 몰랐던 것 같다. 그 이후로는 늦게 집에 들어와도 집안일을 하는 등 '우렁 남편'이 됐다"고 덧붙였다.
 

전은지
전은지 imz05@mt.co.kr

안녕하세요 전은지 기자입니다. 열심히 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9.29상승 46.9515:30 05/20
  • 코스닥 : 879.88상승 16.0815:30 05/20
  • 원달러 : 1268.10하락 9.615:30 05/20
  • 두바이유 : 105.52하락 4.2715:30 05/20
  • 금 : 1841.20상승 25.315:30 05/20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문체위 출석한 박보균 장관
  • [머니S포토] 송영길 VS 오세훈, 오늘 첫 양자토론
  • [머니S포토] 한덕수 표결 앞두고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여가위, 의사봉 두드리는 '권인숙'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문체위 출석한 박보균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