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대 부부 가정 폭력 논란… '고딩엄빠' 측 "두 사람 돕겠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MBN 예능 프로그램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이하 '고딩엄빠') 제작진은 11일 현재 논란 중인 10대 부부 가정폭력 건에 대해 "두 사람을 돕겠다"고 나섰다. /사진=MBN 제공
MBN 예능 프로그램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이하 '고딩엄빠') 제작진은 11일 현재 논란 중인 10대 부부 가정폭력 건에 대해 "두 사람을 돕겠다"고 나섰다. /사진=MBN 제공
MBN 예능 프로그램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이하 '고딩엄빠')에 출연한 10대 부부 사이에 폭력 상황이 발생했다는 주장이 제기된 가운데 제작진이 "두 사람을 돕겠다"고 나섰다.

'고딩엄빠' 제작진은 11일 "저희 '고딩엄빠' 제작진은 어떠한 상황에서도 폭력은 정당화 될 수 없다고 생각하고 있으며 현재 두 사람의 상황을 정확히 파악 중에 있다"라고 밝혔다. 이어 "가장 중요한 것은 아직 태어난 지 몇 개월 되지 않은 두 사람의 아이라고 판단되어 양가 아버님을 통해 아이의 안전을 확인하고 있다"며 "두 사람이 누구의 편에 치우치지 않고 원만한 해결을 돕고자 노력 중"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최근 제작진은 출산 후의 심리 상태가 걱정되어 부부상담가의 상담 및 정신과 내방을 함께 하였고 두 사람 모두 산후우울증 뿐만 아니라 우울증을 깊이 앓고 있다는 진단을 받았다"며 "이후 두 사람에게 필요한 도움을 마련하던 중 갑작스럽게 일어나서는 안될 일이 일어나 매우 안타깝게 생각하고 있다"라고 했다.

제작진은 "출연자의 안전한 출산과 산후조리, 건강한 아이 육아에 대해 관련 기관과 전문 NGO 단체와 함께 필요한 지원을 진행했으며 이후 두 사람의 아이의 안전과 건강에 지속적으로 관심을 쏟을 예정"이라고도 밝혔다.

'고딩엄빠'에 출연한 A씨의 남편 B씨는 최근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계정을 통해 A씨가 수원가정법원 안산지청으로부터 받은 접근금지 조치를 받았다고 밝혔다. B씨는 아기를 재우고 있을 때 A씨가 화를 내며 물을 뿌렸고 흉기를 가져왔다고 주장했다. B씨는 현재 부모가 아기를 돌봐주고 있다고 했다.

'고딩엄빠'는 어린 나이에 부모가 된 10대 엄마, 아빠의 리얼한 일상에서 성장하는 모습을 발견하여 진정한 가족의 의미를 찾아보는 예능 프로그램으로 지난달부터 화제 속에 방송되고 있다.
 

박정경
박정경 p980818@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박정경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05.87하락 41.5118:01 05/24
  • 코스닥 : 865.07하락 18.5218:01 05/24
  • 원달러 : 1266.20상승 2.118:01 05/24
  • 두바이유 : 109.47상승 1.418:01 05/24
  • 금 : 1847.80상승 5.718:01 05/24
  • [머니S포토] 이재명 '계양 테크노밸리 마스터플랜 발표'
  • [머니S포토] 손 맞잡은 이준석·한덕수
  • [머니S포토] 송영길 서울시장 후보 "유엔을 서울로"
  • [머니S포토] '신기업가정신' 선포식 개최
  • [머니S포토] 이재명 '계양 테크노밸리 마스터플랜 발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