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분 이상 물 속에"… 이은해 남편 윤씨, 구급기록 공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가평 계곡 살인' 사건 피해자 윤 모씨가 지난 2019년 숨진 당일 119 신고부터 구조까지 최소 43분이 소요된 것으로 확인됐다. 사진은 윤씨(오른쪽)와 이은해씨의 모습. 오른쪽 사진은 지난 2019년 6월30일 사고 당시 구급활동 현황 /사진=온라인커뮤니티 갈무리, 오영환 더불어민주당 의원실 제공
'가평 계곡 살인' 사건 피해자 윤 모씨가 지난 2019년 숨진 당일 119 신고부터 구조까지 최소 43분이 소요된 것으로 확인됐다. 사진은 윤씨(오른쪽)와 이은해씨의 모습. 오른쪽 사진은 지난 2019년 6월30일 사고 당시 구급활동 현황 /사진=온라인커뮤니티 갈무리, 오영환 더불어민주당 의원실 제공
'가평 계곡 살인' 사건 피해자 윤모씨가 지난 2019년 6월30일 숨질 당시 119 신고부터 구조까지 최소 43분이 소요된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 10일 오영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소방청에서 받은 '경기도 가평군 북면 도대리 환자 구급 활동 현황' 자료에 따르면 구조대는 지난 2019년 6월30일 오후 9시7분 물에 빠진 윤씨를 구조했다. 당시 구급 활동 현황에 따르면 최초 신고 접수 시각은 오후 8시24분이다. 신고자는 "계곡에서 다이빙한 후 물에 빠진상태에서 윤씨를 발견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신고 접수 19분 뒤 오후 8시43분 가평소방서 북면 119 구급대가 용소폭포 계곡에 도착했다. 오후 8시51분에는 현장과 24㎞ 떨어진 가평소방서 구조대도 현장에 도착 수색을 시작했다. 이후 오후 9시5분 윤씨를 발견하고 9시7분에 윤씨를 육상으로 인향 후 구급대원에 인계했다.

이에 따르면 신고 접수 후 43분만에 구조됐다는 계산이다. 신고 시점 이전에 윤씨가 물에 빠졌다고 가정하면 43분 이상 물 속에 있었던 셈이다. 윤씨 아내 이은해씨(31)는 SBS '그것이 알고싶다'에서 "구조 튜브를 던지고 물속을 찾아봤지만 (윤씨를) 찾을 수 없었다"고 말했다.

구조 당시 윤씨는 호흡과 맥박 그리고 의식 등이 없는 상태였다. 구급대는 현장에서 약 15분 동안 심폐소생술을 하다 밤 9시22분 인근 병원으로 윤씨를 이송하기 시작했다. 이어 밤 10시 병원에 도착한 후 인계된 윤씨는 결국 사망 선고를 받았다.

이씨는 지난해 12월 행적을 감춘 후 지금까지 4개월째 행방이 묘연하다. 검찰은 이씨와 공범 조현수씨(30)를 공개수배하고 인천경찰청과 합동검거팀을 꾸려 행방을 쫓고 있다.
 

송혜남
송혜남 mikesong@mt.co.kr

안녕하세요. 라이브콘텐츠팀 송혜남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2625.57상승 19.710:27 05/25
  • 코스닥 : 871.16상승 6.0910:27 05/25
  • 원달러 : 1263.80하락 2.410:27 05/25
  • 두바이유 : 107.94하락 1.5310:27 05/25
  • 금 : 1865.40상승 17.610:27 05/25
  • [머니S포토] 이재명 '계양 테크노밸리 마스터플랜 발표'
  • [머니S포토] 손 맞잡은 이준석·한덕수
  • [머니S포토] 송영길 서울시장 후보 "유엔을 서울로"
  • [머니S포토] '신기업가정신' 선포식 개최
  • [머니S포토] 이재명 '계양 테크노밸리 마스터플랜 발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