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딸을 도둑맞았다"… '딸도둑들' 장서지간 브로맨스가 온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12일 첫 방송되는 '딸도둑들'은 장인과 사위의 숨 막히는 관계를 그린 관찰 리얼리티 프로그램이다. 사진은 강호동, 홍진경, 이수근,류진, 조현우, 장동민(위쪽부터 시계방향). /사진= SM C&C, 스카이이앤엠, 스포츠바이브, 블루드래곤엔터테인먼트 제공
12일 첫 방송되는 '딸도둑들'은 장인과 사위의 숨 막히는 관계를 그린 관찰 리얼리티 프로그램이다. 사진은 강호동, 홍진경, 이수근,류진, 조현우, 장동민(위쪽부터 시계방향). /사진= SM C&C, 스카이이앤엠, 스포츠바이브, 블루드래곤엔터테인먼트 제공
장인과 사위의 숨막히는 관계를 그린 새로운 관찰 리얼리티 프로그램 '딸도둑들'이 시청자를 찾는다. 

12일 밤 9시 첫방송되는 JTBC '딸도둑들'은 수십 년 전 누군가의 딸 마음을 훔친 1대(代) 딸도둑 '장인'과 세월이 흘러 이제 그의 딸 마음을 훔친 2대(代) 딸도둑 '사위', 장서지간의 세상 어색하고 특별한 브로맨스를 예고한다.

강호동, 홍진경, 이수근이 3MC로 호흡을 맞춘다. 강호동은 결혼 17년 차 사위의 노하우가 깃든 현실적인 공감 토크로 프로그램을 이끈다. 딸들의 마음을 대변할 홍진경은 결혼 20년 차 베테랑 주부의 시선과 경험에서 우러난 사이다 입담으로 공감을 더한다. 이수근은 12세 연하의 아내를 맞은 원조 딸도둑(?)이자 결혼 15년 차 모범 사위로 공감대를 형성한다. 

여기에 '딸도둑' 2대(代)의 세상 어색하고 특별한 브로맨스를 보여줄 개그맨 장동민, 축구선수 조현우, 배우 류진이 출연해 기대를 모으고 있다. 결혼 4개월 차 새신랑 장동민은 초보 사위의 현실을 보여줄 예정이다. 

축구 국가대표 골키퍼 조현우도 필드 밖 반전 일상을 공개한다. 뼛속까지 무뚝뚝한 경상도 출신 장인과 인간 리트리버, 잔망미 넘치는 MZ세대 조서방의 이색 케미가 기대된다. 

배우 류진은 자신과 달라도 너무 다른 현실판 '개미와 베짱이'처럼 정반대인 두 사람의 17년 세월도 좁히지 못한 간극을 메꿀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어제의 남, 오늘의 적, 그리고 내일의 동지가 되어가는 장인과 사위를 통해 세대를 아우르는 공감을 선사할 예정이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79.20하락 16.4915:30 03/20
  • 코스닥 : 802.20상승 4.8115:30 03/20
  • 원달러 : 1310.10상승 7.915:30 03/20
  • 두바이유 : 74.84상승 0.8815:30 03/20
  • 금 : 1973.50상승 50.515:30 03/20
  • [머니S포토] 우크라 참전 '이근' 여권법위반·도주치상 혐의 첫 공판
  • [머니S포토] 민주당 최고위 입장하는 이재명 대표
  • [머니S포토] 국힘 최고위 들어서는 김기현 대표
  • [머니S포토] 2년 5개월만에 대중교통 마스크 의무해제
  • [머니S포토] 우크라 참전 '이근' 여권법위반·도주치상 혐의 첫 공판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