젤렌스키 "러 미사일 막을 수 있는 군사장비 지원해달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11일 오후 "우리가 러시아에 맞설 수 있도록 대한민국에서 도와달라"며 "우리와 함께 서서 러시아에 맞서길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사진은 젤렌스키 대통령이 이날 국회에서 비대면 화상연설을 하는 모습. /사진=임한별 기자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11일 오후 "우리가 러시아에 맞설 수 있도록 대한민국에서 도와달라"며 "우리와 함께 서서 러시아에 맞서길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사진은 젤렌스키 대통령이 이날 국회에서 비대면 화상연설을 하는 모습. /사진=임한별 기자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우리나라 국회에서 열린 비대면 화상연설을 통해 "대한민국 정부가 도움을 준 데 감사하다. 하지만 러시아와의 전쟁에서 살아남고, 이기려면 더 많은 도움이 필요하다"며 한국의 지원을 요청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11일 오후 국회에서 진행된 비대면 화상연설을 통해 "대한민국은 우크라이나를 도울 수 있다"며 이 같이 밝혔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러시아 미사일을 막을 수 있는 군사장비가 한국에 있다"며 "러시아에 맞설 수 있도록 대한민국에서 도와달라"고 재차 요청했다.

이어 "우크라이나가 이런 무기를 받게 되면 일반 국민들의 목숨을 살릴 수 있을 뿐 아니라 우크라이나를 살릴 수 있는 기회"라며 "우크라이나뿐 아니라 다른 나라도 러시아의 공격을 받지 않도록 해줄 것"이라고 강조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대한민국은 1950년대 전쟁을 한 번 겪었고, 수많은 민간인들이 목숨을 잃었다"며 "하지만 한국은 이겨냈다. 그때 국제사회가 많은 도움을 줬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금 러시아가 저절로 멈출 것이라는 기대는 없다. 국제사회가 동원해 러시아가 변화를 택하도록 만들어야 한다"며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영토에서 철군하기 위해서는 국제사회의 도움이 필요하다"고 호소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물론 국제사회에서 수많은 경제제재가 도입됐지만 러시아는 아직 (침공을) 멈출 생각을 하지 않고 있다"며 "기업들은 러시아와의 협력을 중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모든 사람은 전쟁으로 죽지 않을 권리가 있다"며 "우리는 바로 이런 것을 위해 싸우고 있다. 이런 것을 위해 우리와 함께 서서 러시아에 맞서기를 부탁드린다"고 호소했다. 
 

김태욱
김태욱 taewook9703@mt.co.kr

김태욱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7.55상승 25.111:22 05/27
  • 코스닥 : 875.61상승 4.1811:22 05/27
  • 원달러 : 1256.90하락 10.111:22 05/27
  • 두바이유 : 108.93하락 0.2611:22 05/27
  • 금 : 1847.60상승 1.311:22 05/27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참여한 안철수 성남 분당갑 후보자
  • [머니S포토] 송영길·오세훈, 사전투표 참여…'서울 표심은?'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시작'
  • [머니S포토] 김동연·김은혜, 경기지사 접전 속 '사전투표'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참여한 안철수 성남 분당갑 후보자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