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길 "애도 아니고 5선 정치인 진퇴가 가벼울 수 없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가 12일 민주당의 지방선거 승리를 위해 '마중물'이 되어 싸우고 책임지겠다고 밝혔다. 사진은 지난 10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질의응답하는 송 전 대표. /사진=뉴스1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가 12일 민주당의 지방선거 승리를 위해 '마중물'이 되어 싸우고 책임지겠다고 밝혔다. 사진은 지난 10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질의응답하는 송 전 대표. /사진=뉴스1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가 서울시장 출마와 관련해 민주당의 승리를 위해서 '마중물'이 되겠다고 전했다.

송 전 대표는 12일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진행자가 '당 지도부가 전략공천으로 틀 가능성은 없다고 보느냐'고 묻자 "김동연 (새로운물결 대표) 같은 분도 우리가 경기도에 모셔서 전국민 경선을 해달라고 한 것도 원칙대로 하자 당원 반 국민 반 이렇게 하고 있는 상황 아니겠냐"고 반문했다.

이는 자신을 비토하는 의원들을 중심으로 나오는 경쟁력이 있는 '제3의 인물'을 전략공천해야 한다는 주장을 반박하려는 의도로 해석된다. 외부 영입인사인 김 대표도 경기지사 경선을 거치는 만큼 서울시장도 경선을 붙여달라는 주장이다.

송 전 대표는 "꿀벌은 이미 만들어진 꿀을 찾는 게 아니라 꽃을 오가면서 경쟁력을 만들어 꿀을 모은다"며 "조순 시장이 당시 박찬종 후보랑 경선할 때 20% 지고 시작했다. 제가 2010년도 인천시장 출마했을 때도 안상수 후보에게 15% 진 상태에서 출발해서 거의 7% 이상을 제가 이겼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 당을 믿고 당의 공정한 절차를 통해 후보를 모아 경선에 들어와서 경쟁력을 만들어 이길 생각을 해야지 이미 만들어진 이긴 후보를 찾겠다고 해서 찾기가 쉽지 않다"고 지적했다.

경선에서 타 후보가 자신을 꺾어 인지도를 높이는 이른바 '불쏘시개론'에 대해서도 "좋은 이야기"라며 "전폭 환영한다"고 밝혔다. 그는 "그렇게 후보가 나와서 경쟁력 갖는 것은 좋은 일"이라며 거듭 경선을 요구했다.

서울시장 출마에 대해선 "서울시가 상당히 어려운 선거인데 이런 우리 당원과 국민의 마음을 끌어낼 수 있을 것인가 고민 끝에 내가 소환된 게 아닌가"라고 추측했다. 이어 "물론 내가 최종 결정한 것이지만 많은 요청이 있었다"고 덧붙였다.

진행자가 "박주민, 정봉주 등 다른 주자들이 나왔는데 이제는 빠져도 되는 게 아니냐"고 묻자 송 전 대표는 "정치인이 애도 아니고 5선 정치인이 정치적 생명을 걸고 의사표시를 했는데 그렇게 진퇴가 가벼울 수 없다"며 '자진 사퇴'의 뜻이 없음을 밝혔다.

 

서진주
서진주 jinju316@mt.co.kr

안녕하세요. 라이브콘텐츠팀 서진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45.83상승 1.9109:53 03/30
  • 코스닥 : 850.85상승 6.9109:53 03/30
  • 원달러 : 1305.30상승 2.609:53 03/30
  • 두바이유 : 78.04상승 0.1509:53 03/30
  • 금 : 1984.50하락 5.909:53 03/30
  • [머니S포토] 양곡관리법 관련 당정협의회 열려
  • [머니S포토] 추경호 "내수 활성화 위해 숙박·휴가비 등 여행 혜택 늘려"
  • [머니S포토] 스타벅스, 부산세계박람회 유치기원 응원 서명 캠페인 전개
  • [머니S포토] 희망의 나무나누기, 인사말 전하는 임정배 대상(주) 대표이사
  • [머니S포토] 양곡관리법 관련 당정협의회 열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