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귀 신호탄' 슈, 진정성 의심… ○○○ 알리기 위한 수단?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연예 기자 출신 유튜버 이진호가 그룹 S.E.S 슈의 근황에 의혹을 제기했다. /사진=장동규 기자
연예 기자 출신 유튜버 이진호가 그룹 S.E.S 슈의 근황에 의혹을 제기했다. /사진=장동규 기자
그룹 SES 출신 슈의 진정성이 의심되는 정황이 포착됐다. 지난 11일 유튜브 채널 '연예 뒤통령이진호'에는 '슈 손절 안했다? SES 바다 유진 인성 놀라운 이유'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이날 이진호는 도박 논란 후 4년 만에 일상을 전한 슈를 언급하며 "사실 슈의 복귀는 예고됐었다"라고 말했다. 그는 "지난 1월 공개한 슈의 자필 사과문을 보면 '반찬가게에서도 일해보고 동대문 시장에서 옷 판매, 지인의 식당에서 일하며 채무 변제를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적혀 있다"며 "이날 방송은 슈 사과문의 연장선상에 있었다. 방송 내용을 정리하면 빚으로 인한 생활고, 상환 노력, 그리고 크리에이터 전향이었다"라고 주장했다.

당시 방송에는 슈가 언니가 운영하는 스포츠 센터에서 아르바이트, 지인 옷 가게에서 MD 기획, 지인 식당에서 설거지 및 잡일 파트타임을 하는 모습이 공개됐다. 자신으로 인해 심장병까지 얻은 어머니의 눈물, 세 아이를 양육하느라 바쁜 일상, 차비를 아끼기 위해 지하철, 버스를 이용하는 모습까지. 슈는 너무나도 힘든 상황에 모든 것을 포기하고 싶었다는 말을 전해 안타까움을 자아내기도 했다.

이진호는 "하지만 방송 후 대중들의 시선은 싸늘했다"며 슈의 알바 이력이 실제인지 의문을 드러냈다.

동대문 시장에서 옷을 판매해봤다고 밝힌 것과 달리 방송에서는 지인 옷가게에서 MD를 하며 의류 매입을 하는 일을 하고 있었다는 것. 

이진호는 "이 일을 계속 해왔다면 적어도 자주 찾는 단골 가게가 하나쯤 있어야 한다. 그런데 이날 슈는 동대문 상가에서 철저한 이방인이었다"고 꼬집었다. 반찬 가게에서 일했다는 목격담은 단 한 차례도 나오지 않고 있다고 의아해했다. 이진호는 "슈가 일하는 곳은 언니 스포츠 센터, 지인 가게 등 모두 지인과 관련된 곳이었다. 이는 방송을 통해 1회성 에피소드로 충분히 만들어낼 수 있다는 의미다"라며 "진정성에 의문 부호가 붙는다"라고 했다.

이어 방송에서 슈가 향후 인터넷 방송을 하겠다는 뜻을 내비쳤다며 "이런 배경 때문에 슈가 뜬금없이 아이돌 댄스를 추는 모습이 5분 이상 비춰졌다. 결과적으로 방송을 통해 공개한 생계 수단으로서의 노동이 결국 '인터넷 방송 복귀'를 알리기 위한 수단에 지나지 않았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88.35상승 9.1518:05 03/21
  • 코스닥 : 802.53상승 0.3318:05 03/21
  • 원달러 : 1311.20상승 1.118:05 03/21
  • 두바이유 : 70.31하락 4.5318:05 03/21
  • 금 : 1941.10하락 41.718:05 03/21
  • [머니S포토] 루이비통 회장, 홍라희·이부진과 함께 비공개 리움 투어
  • [머니S포토] 원희룡 장관 '노후 아파트 주민들과 대화'
  • [머니S포토] 길복순 전도연, 킬러로 돌아오다!
  • [머니S포토] 삼성전자, 친환경·AI 기술 적용 '2023년형 비스포크 라인업' 공개
  • [머니S포토] 루이비통 회장, 홍라희·이부진과 함께 비공개 리움 투어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