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증권 "쌍방울 '쌍용차 인수' 자금조달 철회"… 쌍방울株 급락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KB증권은 내부 논의를 통해 쌍방울의 쌍용차 인수 자금조달 과정에 참여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사진제공=KB증권
KB증권은 내부 논의를 통해 쌍방울의 쌍용차 인수 자금조달 과정에 참여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사진제공=KB증권
KB증권이 쌍방울그룹의 쌍용차 인수자금 조달 참여 계획을 철회했다. 해당 소식이 알려진 후 쌍방울그룹 관련주는 일제히 급락했다.

KB증권은 12일 내부 논의를 통해 쌍방울의 쌍용차 인수 자금조달 과정에 참여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날 KB증권 관계자는 "쌍용차 인수를 위한 쌍방울그룹의 자금조달 과정에 참여하겠다는 금융참여의향서(LOI)를 제출한 바 있다"며 "추가적인 내부 논의 과정에서 당초 예상과 달리 리스크가 확대될 우려가 있다고 판단해 선제적으로 철회의사를 전달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어 "회사가 제출한 LOI는 법적 구속력을 갖지 않는다"며 "그 제출 역시 딜을 제안하는 초기 과정의 절차"라고 설명했다.

앞서 쌍방울그룹은 쌍용차 인수 자금 가운데 약 4500억원을 KB증권과 유진투자증권을 통해 마련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KB증권은 쌍방울그룹이 쌍용차를 인수하는 데 필요한 자금 4500억원의 절반 정도를 주선하겠다는 LOI를 제출한 바 있다.

하지만 KB증권이 자금 조달 계획을 공식적으로 철회하면서 쌍방울의 이번 인수 추진에 차질이 불가피하게 됐다.

해당 소식이 알려진 후 쌍방울그룹 관련주의 주가가 줄줄이 하락했다. 이날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쌍방울은 전거래일 대비 156원(16.42%) 내린 794원에 거래를 마쳤다. 계열사 광림은 전거래일 대비 855원(25.33%) 하락한 2520원에 장을 마감했다. 비비안(-5.85%) 아이오케이(-5.24%) 나노스(-3.05%)도 각각 낙폭을 키웠다.


 

강수지
강수지 joy822@mt.co.kr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산업1부 IT팀 강수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76.86상승 23.718:05 03/31
  • 코스닥 : 847.52하락 2.9618:05 03/31
  • 원달러 : 1301.90상승 2.918:05 03/31
  • 두바이유 : 78.08상승 0.318:05 03/31
  • 금 : 1986.20하락 11.518:05 03/31
  • [머니S포토] 금융위원장?금감원장, 5대 지주회장과 만나…
  • [머니S포토] 박보검·리사·뷔, MZ세대 핫 아이콘 한자리에…
  • [머니S포토] 국내 최대 모터쇼 '서울모빌리티쇼'…2년만에 재
  • [머니S포토] 역대 최대... 163개 기업 참여 '2023 서울모빌리티쇼'
  • [머니S포토] 금융위원장?금감원장, 5대 지주회장과 만나…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